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홍준표 "조국, 野협조로 장관될 것…임명하면 나도 태극기 든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 [연합뉴스]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 [연합뉴스]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와 관련 "야당의 임명 절차 협조를 바탕으로 법무부 장관에 임명될 것으로 본다"라면서도 "그래도 임명을 강행한다면 10월3일 개천절 광화문 집회에 나도 태극기를 들고 나간다"고 밝혔다.
 
홍 전 대표는 7일과 8일 연이어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조 후보자 임명에 반대한다는 뜻을 밝혔다.
 
8일 그는 "내가 맹탕 청문회를 열어준 것을 비판한 것은 문재인 정권의 생리를 야당이 전혀 모르고 안이하게 대처하고 있다고 한탄한 것에서 비롯된다"며 "문재인 정권은 철저하게 'Divide and rule'(분할 통치) 정책으로 정권을 유지하는 집단이다. 아무리 욕을 먹더라도 아군 결집만 되면 무너지지 않는다는 확신으로 정치를 하는 집단들"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이는 베네수엘라 마두로 정권을 빼닮았다"라며 "아무리 나라가 나락으로 떨어져도 세금 퍼주기 복지정책으로 내편들이 있고, 문 대통령 지지자들이 있기 때문에 정권은 유지된다는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박근혜·최순실은 경제공동체라는 논리로 공격한 그들이 조국과 그 가족들은 혈연 공동체라는 것을 모르고 조국을 감싸고 있는 것일까"라며 "여기서도 좌파는 뻔뻔하고 우파는 비겁하다는 말이 그대로 작동하고 있다. 내 예측이 틀리기를 바라지만 워낙 비상식적인 정권이라서 아마도 뻔뻔 정권의 이 모습은 무능 야당의 협조로 이번 정기 국회도 말짱 황(慌)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홍 전 대표는 앞서 7일에는 조 후보자 임명을 강행할 경우 "조국을 향한 분노는 문재인을 향한 분노로 바뀐다"면서 태극기 집회를 언급하기도 했다. 그는 "반 문재인 진영의 모든 제 정당, 사회단체와 연합해 10월3일 광화문 대집회는 100만 인파가 모일 것"이라며 "그때 우리는 촛불 아닌 횃불을 들자"고 촉구했다.
 
그동안 자유한국당 내 친박근혜(친박) 세력이 중심된 장외 태극기 집회를 비판해왔던 홍 전 대표가 태극기 집회에 참석 의향을 밝힌 건 이례적이다. 홍 전 대표는 그동안 보수 결집을 위해 '친박 세력이 청산되어야 한다'는 입장을 고수해왔다. 그러나 조 후보자 임명 반대에 있어서는 힘을 모아야한다는 입장을 강조하기 위해 태극기 집회를 언급한 것으로 풀이된다.
 
문재인 대통령은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등 장관급 인사청문 대상자 6명에 대한 임명 여부를 두고 숙고를 거듭하고 있다.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 등 5명에 대한 임명은 확실시 되고 있지만, 조 후보자의 임명 여부는 고심을 이어가고 있다.
 
지난 6일 조 후보자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회가 열린 날 검찰이 조 후보자 부인 정경심 교수를 사문서 위조 혐의로 불구속기소했기 때문이다. 
 
일각에서는 조 후보자를 임명하겠다는 청와대 기조는 변동이 없다며 이르면 8일 임명 여부를 최종 결정할 것으로 보고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