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靑비서관이 올린 조국 아내 해명 "PC 총장직인 파일 모른다"

[사진 김광진 청와대 정무비서관 페이스북 캡처]

[사진 김광진 청와대 정무비서관 페이스북 캡처]

김광진 청와대 정무비서관이 지난 7일 조국(54)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아내 정경심(57) 동양대 교수의 입장문을 자신의 페이스북에 게재했다. 사문서 위조 혐의로 불구속 기소된 정 교수의 해명을 현직 청와대 비서관이 대신 전한 것이어서 이 같은 행동이 적절했는지에 대한 지적이 나온다.
 
김 비서관의 페이스북에는 이날 오후 10시 56분 "저는 동양대학교 교수 정경심입니다"라는 문장으로 시작되는 글이 올라왔다. 정 교수는 입장문에서 자신의 연구실 컴퓨터에서 총장의 직인 파일이 발견됐다는 언론 보도에 대해 반박했다.
 
SBS는 이날 "검찰이 정씨 측으로부터 임의 제출 혁식으로 넘겨받은 업무용 PC에 동양대 총장의 직인이 파일 형태로 저장돼 있는 것을 발견햇다"며 검찰이 이 직인 파일이 정씨의 딸 조모(28)씨에게 발생된 동양대 총장 표창장에 찍힌 직인과 같은 것인지 수사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정 교수는 "오늘 일부 언론에 제가 사용하던 연구용 PC에서 총장직인 그림파일이 발견되었다는 보도와 관련하여 말씀드린다"면서 "현재 제 연구용 PC는 검찰에 압수되어 있는 상황이므로 해당 파일이 어떤 경로로 그 PC에 저장된 것인지 그 정확한 경위나 진위를 알지 못한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다만, 저는 어학교육원장, 영어영재교육센터장 등 부서장으로서 업무를 수행하는 과정에서 직원들로부터 여러 파일을 받았기 때문에 그 파일들 중 일부가 PC에 저장된 것으로 추정할 뿐"이라고 부연했다.
 
이어 "한편 현재 기소가 되어 있는 제 자신도 검찰에서 어떤 증거를 가지고 있는지도 전혀 알지 못하고 어떤 설명도 할 수 없는 상황에서 이러한 사실이 보도된 점에 대하여는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말했다.
 
정 교수는 "재판과정에서 증거가 공개되면 그때 정확한 말씀을 드릴 수 있을 것이니 이미 기소된 사건에서 피고인도 열람하지 못한 증거나 자료에 대한 내용을 유출하거나 기소된 피고인이 방어권을 행사할 기회조차 얻지 못하게 하는 내용의 보도를 자제해주실 것을 당부드린다"고 덧붙였다.
 
6일 자정 직전 검찰은 정 교수를 사문서위조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 정 교수는 자신의 딸이 동양대 총장이 수여하는 표창장을 받은 것처럼 문서를 위조했다는 혐의를 받는다.
 
조씨는 지난 2012년 어머니 정 교수가 근무하는 동양대의 영어영재교육센터에서 봉사활동을 한 뒤 총장 표창장을 받았다며 이 사실을 부산대학교 의학전문대학원 입시 원서에 기재했다.
 
그러나 최성해 동양대 총장은 자신이 조씨에게 표창장을 준 적이 없다고 주장했으며, 야권에서도 조씨가 받은 표창장과 실제 총장 명의로 수여되는 표창장의 형식이 다르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한편 청문회를 마친 후 부인의 기소 소식을 들은 조 후보자는 "아내에 대한 소환 조사 없이 검찰이 기소 결정을 내린 것은 아쉽다"고 밝혔으나 이에 검찰 관계자는 "청문회를 앞두고 후보자 아내를 조사했다면 더 논란이 됐을 것"이라고 반박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