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무례'발언 日 고노 외상 방위상으로 이동 가능성"산케이 보도

 아베 신조(安倍晋三)일본 총리가 11일 단행할 개각·자민당 간부 인사에서 고노 다로(河野太郞)외상을 방위상에 기용하는 방안을 검토중이라고 산케이 신문이 8일 보도했다. 
 

지소미아 종료 등 한미일 안보 명분
수출규제 세코 경산상도 교체 가능성

고노 다로 일본 외상.[중앙포토]

고노 다로 일본 외상.[중앙포토]

산케이는 "고노 외상은 징용문제와 관련해 국제법위반 상태를 지속하고 있는 한국정부에 시정을 요구해왔다"며 "아베 총리가 그의 의연한 대응을 평가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미국의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 등과 두터운 신뢰관계를 쌓아왔다"며 "그의 방위상 기용은 지난달 한국의 지소미아(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파기 등으로 불협화음을 빚고 있는 한·미·일 안전보장협력의 강화를 노리겠다는 의도가 있다"고 분석했다.
 
고노 외상이 방위상으로 이동한다면 아베 총리에 대한 영향력이 큰 아소 다로(麻生太郞)재무상의 입김이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아소파'에 속해있는 고노 외상은 파벌 내에서 몇 안되는 '차기 총리후보'이기 때문에 그의 경력관리를 해주겠다는 아소 재무상의 뜻이 반영됐을 가능성이 크다. 
 
고노 외상의 경우 남관표 대사를 외무성으로 초치한 자리에서 말을 함부로 끊고 막말을 퍼붓는 등 합리적이지 못한 대응을 보였고, 이것이 외상 교체의 한 원인으로 지적되고 있다.  
 
일본 언론들은 고노 외상의 후임으로는 모테기 도시미쓰(茂木敏充)경제재생상의 기용을 이미 기정사실화하고 있다.  
 
 한편 니혼게이자이 신문은 7일자에서 그동안 한국에 대한 수출 규제 강화를 주도해온 세코 히로시게(世耕弘成) 일본 경제산업상(경산상)이 교체되는 쪽으로 조정이 진행중이라고 보도했다.  
 
 
세코 히로시게 일본 경제산업상.[YTN캡처=뉴스1]

세코 히로시게 일본 경제산업상.[YTN캡처=뉴스1]

참의원 의원인 세코 경산상에 대해선 그동안 참의원 간사장 기용 가능성이 제기돼왔다. "헌법 개정 관련 논의를 참의원에서 진전시키기 위해 아베 총리가 자신의 핵심 측근인 세코를 참의원 간사장으로 이동시킬 수 있다"는 관측이었다.    
  
하지만 "한국에 대한 수출 규제를 주도하고 있는 그를 교체하면 한국에 잘못된 메시지를 줄 수 있다"는 우려때문에 교체론과 유임론이 맞서왔다. 
  
교체론에 방점을 둔 닛케이와 달리 마이니치 신문 등 아직 유임쪽에 방점을 둔 보도도 있다. 
 
닛케이는 "자민당 가토 가쓰노부(加藤勝信)총무회장이 경산상 또는 다른 주요 각료로 기용될 전망"이라며 가토가 세코의 후임으로 한국에 대한 수출 규제 강화를 새롭게 지휘할 가능성을 거론했다. 
 
도쿄=서승욱 특파원 sswo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