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라인 "외국 제작자 스티커 한국에 안 팔아"

논란이 된 라인의 이모티콘들. [사진 라인 스토어 캡처]

논란이 된 라인의 이모티콘들. [사진 라인 스토어 캡처]

네이버 일본 자회사이자 글로벌 모바일 메신저 라인이 최근 문재인 대통령 비하, 일본 군국주의 상징인 욱일기 등 콘텐트로 잇따라 논란이 되자 앞으로 한국에 외국 제작자 콘텐트를 팔지 않겠다는 대책을 내놨다.
 
라인은 지난 4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오늘부터 거주국이 한국 이외인 크리에이터의 스탬프(스티커)에 대해서는 판매 지역에서 한국을 제외하게 됐다"고 발표했다. "한국 국적 크리에이터의 판매 스탬프에는 영향이 없다"고 덧붙였다.
 
지난달 28일 라인은 '크리에이터스 마켓'에 문 대통령을 헝크러진 머리와 돌아간 눈 등 모욕적인 모습으로 묘사한 이모티콘을 판매했다. 한국 이용자들의 항의가 빗발치자 라인은 이를 삭제하고 한국 홈페이지에서 사과했다.
 
또 지난 4일에도 욱일기 문양이 담긴 콘텐트를 판매하고 있다는 소식이 한국 온라인상에 퍼져 라인은 이 또한 판매를 금지했다.
 
라인은 사과문에서 심사 프로세스를 철저히 재검토하고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더해 외국 제작자가 만든 스티커를 한국에서 구입할 수 없도록 하는 조치를 내놓은 것이다. 그러나 '눈 가리고 아웅'식 대책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라인 관계자는 "현재 라인 크리에이터스 마켓의 스티커 콘텐츠 재검수 및 정비 작업을 진행 중"이라며 "그 일환으로 일부 크리에이터스 스티커의 검색 및 구매에 제한이 있을 수 있다"고 밝혔다.
 
라인은 네이버가 지분 72.64%를 보유한 자회사다. 일본·대만·태국·한국 등 글로벌 이용자가 1억6400만명에 달하는 메신저 라인이 주력 사업이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