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태풍 지나갔지만 또 한 차례 전국에 비…호남·제주 최고 150㎜

제13호 태풍 '링링'이 지나간 7일 오후 충남 서산시 해미읍성에서 하늘이 점차 맑아지고 있다. [뉴스1]

제13호 태풍 '링링'이 지나간 7일 오후 충남 서산시 해미읍성에서 하늘이 점차 맑아지고 있다. [뉴스1]

서쪽 지방에 큰 피해를 낸 제13호 태풍 '링링'이 한반도를 벗어나 러시아로 이동했지만, 8일부터 또 한 차례 전국에 비가 내릴 전망이다.
특히, 호남과 제주에는 최고 150㎜의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

링링 8일 오전 러시아에서 소멸

 
기상청은 "8일 중부지방은 동해 상에 위치한 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겠고, 제주도와 남부지방은 제주도 남쪽 해상에서 북상하는 저기압의 영향을 받겠다"며 "서해 상으로 북상하는 이 저기압은 9일과 10일 전국에 영향을 주겠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제주도와 경남은 8일 아침부터 비가 시작되겠고, 오후에는 그 밖의 남부지방으로, 밤에는 충청지역까지 비가 확대되겠다.
 
또, 9일 오후에는 비가 전국으로 확대되겠다.
 
이번 비는 제주도의 경우 9일 밤에, 남부지방은 10일 아침에 그치겠다. 중부지방은 10일 오후까지 비가 이어지겠다.
 
8일 아침부터 9일까지 지역별 예상 강수량은 ▶호남, 경남, 제주도 50~100㎜ (많은 곳 호남, 제주도 150㎜ 이상) ▶충청, 경북 20~60㎜ (많은 곳 80㎜ 이상) ▶서울, 경기도, 강원도, 울릉도·독도 10~40㎜ 등이다.
 
8일과 9일 제주도와 남부지방에는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가 치는 곳이 있겠고, 제주도 산지와 남부에는 8일 오후에 호우 특보가 발표될 가능성도 있다. 
 
기상청 관계자는 "10일까지 전국 대부분 지역에 비가 이어지면서 장기간 매우 많은 비로 인해 피해가 우려되는 만큼 침수와 산사태, 축대붕괴 등에 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7일 오후 제13호 태풍 '링링'의 영향으로 강원도 춘천시 삼천동 외각도로 위로 나무가 쓰러져 시 관계자들이 철거 작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7일 오후 제13호 태풍 '링링'의 영향으로 강원도 춘천시 삼천동 외각도로 위로 나무가 쓰러져 시 관계자들이 철거 작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편, 기상청은 제13호 태풍 '링링'이 8일 오전 9시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북서쪽 160㎞ 부근 육상에서 온대저기압으로 변질하면서 태풍으로서의 일생을 마쳤다고 밝혔다.
 
강찬수 기자  kang.chans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