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지원 사진 컬러, 檢은 흑백···조국 딸 표창장 유출경로 논란

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사위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박지원 의원이 휴대폰으로 전송된 조국 딸의 동양대학교 표창장을 보고 있다. [뉴시스]

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사위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박지원 의원이 휴대폰으로 전송된 조국 딸의 동양대학교 표창장을 보고 있다. [뉴시스]

 
6일 국회에서 열린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에서 무소속 박지원 의원이 조 후보자 딸의 ‘동양대 총장 표창장’ 사진 파일을 공개해 검찰이 이를 유출했다는 논란이 불거졌다.
 
그러나 검찰은 “해당 (표창장의) 컬러 원본이나 사진은 검찰이 확보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며 컬러 표창장 사진을 누가 유출했는지 사실 규명에 나서기로 했다.
 
앞서 박 의원은 청문회에서 자신의 휴대폰에 있던 동양대 총장 표창장 사진을 공개한 후 조 후보자에게 “이게 그 표창장이 맞느냐”고 확인했다. 이어 “이게 바로 문제다. 후보자는 공개하지 않았는데 검찰에 압수수색된 표창장이 저한테도 들어와 있다”고 말했다.
무소속 박지원 의원이 6일 오후 속개된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조국 후보자에게 후보자의 딸이 받았다는 표창장 사진을 보여주고 있다. [연합뉴스]

무소속 박지원 의원이 6일 오후 속개된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조국 후보자에게 후보자의 딸이 받았다는 표창장 사진을 보여주고 있다. [연합뉴스]

 
검찰이 조 후보자 관련 수사 자료를 유출했다는 의심을 갖게 만드는 주장이었다. 조 후보자는 자신도 딸이 보내준 원본사진을 갖고 있지만 수사 중이라 공개할 수 없다고 했다.
 
그러나 검찰이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 등을 압수수색에서 확보한 표창장은 입시 때 조씨가 제출한 흑백 사본이다. 부산대 의전원은 입시 과정에서 자기소개서에 기재하는 수상 및 표창 실적의 경우 서류의 원본을 제시한 후 사본을 첨부하라고 적시했다. 부산대 측이 갖고 있는 서류는 사본이고, 박 의원이 공개한 사진 속 컬러 표창장을 검찰은 확보하지 않은 것이다. 
 
원본 파일은 조 후보자나 아내 정경심 교수, 딸 등이 갖고 있을 공산이 크다. 검찰은 현재까지 조 후보자와 아내, 딸의 자택과 휴대전화에 대한 압수수색을 실시하지 않았다.
 
이 때문에 원본 사진 파일이 어떻게 박 의원에게 전달됐는지 의혹은 커지고 있다. 박 의원은 원본 사진 파일을 누구에게 받았는지 밝힐 수 없다고 말했다.
 
검찰 관계자는 “박지원 의원에 칼라본까지 가게 된 경위에 대해 사실 관계를 확인 중”이라며 “국회에서 사실과 달리 검찰이 사진을 유출한 것으로 지목되었기 때문에 이 부분을 규명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