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음주운전 사고' 노엘 "처벌 달게 받겠다…활동 중단" 사과

래퍼 노엘. [인디고뮤직 홈페이지 캡처]

래퍼 노엘. [인디고뮤직 홈페이지 캡처]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 아들인 래퍼 노엘(본명 장용준)이 음주 운전 사고를 낸 데 사과하고 활동을 중단하겠다고 밝혔다.
 
노엘은 7일 소속사 인디고뮤직 SNS를 통해 "정말 죄송하고 변명의 여지가 없다. 피해를 입은 분께도 너무 죄송한 마음이다. 고개 숙여 사죄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경찰 수사 과정에 성실히 임하고 그에 따른 처벌을 달게 받겠다"면서 "입이 열 개라도 할 말이 없다. 앞으로 다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평생 가슴에 죄책감을 가지고 반성하며 살겠다"고 거듭 사과했다.
 
또 소속사 가수들과 직원들에게도 미안함을 전하며 "향후 모든 활동을 중단하겠다"고 밝혔다.
 
노엘이 인디고뮤직 SNS에 올린 사과문. [인디고뮤직 인스타그램 캡처]

노엘이 인디고뮤직 SNS에 올린 사과문. [인디고뮤직 인스타그램 캡처]

관련기사

서울 마포경찰서에 따르면 노엘은 이날 오전 2∼3시 사이 마포구 관내에서 음주 상태로 차를 몰다가 오토바이와 충돌하는 사고를 냈다. 음주측정 결과 혈중알코올농도는 0.08% 이상으로 면허취소 수준이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