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청와대 "내부 기류에 변함없다"…검찰 행보엔 말 아껴



[앵커]

9일 임명할 경우 10일 국무회의 참석



문재인 대통령이 국회에 조 후보자의 청문회 보고서를 보내달라고 정한 기한은 어제(6일)까지였습니다. 이 기한이 끝나는 오늘 0시를 기점으로 문 대통령이 조 후보자를 임명할 수 있게 된 것인데요. 지금 청와대 상황 어떤지 연결해 보도록 하겠습니다.



이서준 기자, 지금 분위기는 어떻습니까? 대통령이 조 후보자를 임명하게 될 것 같습니까?



[기자]



일단 청와대 관계자는 임명할지 안 할지 오직 대통령만 안다고 했습니다.



오직 문 대통령 혼자만의 시간만 남았다는 것인데요.



다만 이 관계자는 청와대 내부 기류는 청문회 이전과 변함 없다고 했습니다.



그동안 청와대 기조는 "조 후보자 본인의 불법성이 드러나지 않는 한 임명한다"였습니다.



청와대는 어제 청문회에서 이 임명 기조를 흔들 만한 것은 나오지 않았다고 판단하고 있다고 합니다.



[앵커]



어제 청문회에서 조국 후보자는 부인이 기소되면 사퇴할지 묻는 질문에 임명권자 뜻에 따르겠다고 답을 했습니다. 임명권자인 문 대통령이 순방에서 돌아와서 혹시 이와 관련해 어떤 이야기를 했는지 알려진 것이 있습니까?



[기자]



아직 입장이 나온 건 없지만 대통령의 최종 결정을 통해서 그 뜻을 알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청와대 관계자는 "청와대 입장은 없다. 검찰 행보에 청와대가 말을 얹지 않겠다"고 했습니다.



검찰 수사와 관련해 청와대와 검찰이 갈등을 빚는다는 논란을 키우지 않기 위한 것으로 보입니다.



[앵커]



검찰 수사와 관련해서는 공식 대응은 없지만 어제도 이제 청와대 일각에서는 격한 반응이 나왔습니다. 지금 내부 분위기는 어떻습니까?



[기자]



말씀하신 것처럼 어제 청와대 관계자가 내란음모 수사도 수사한다, 아주 저열한 방식이다.



이렇게 강도 높게 비판했었습니다.



이 같은 분위기가 검찰의 기소를 통해 더 강해진 듯합니다.



특히 소환조사 없이 기소한 데 대해 전대미문 일이다, 초유의 일이다라는 반응들이 나오고 있습니다.



[앵커]



오늘 혹시 조국 후보자 본인의 입장이 추가로 나온 건 있습니까?



[기자]



청문회가 끝난 뒤 '검찰 결정을 존중하지만 소환조사 없이 기소한 것은 유감'이란 입장을 밝혔는데, 그 뒤로 나온 추가 입장은 현재까지는 없습니다.



[앵커]



오늘, 내일은 휴일인데요. 문 대통령이 임명을 한다면 언제쯤 하게 될 것 같습니까?



[기자]



일단 오늘은 태풍 대응에만 집중한다고 했습니다.



임명을 한다면 이르면 내일 임명 재가를 한 뒤 월요일에 임명장 수여식을 할 가능성이 큽니다.



그럼 조 후보자는 화요일 국무회의에 법무부 장관으로 참석하게 됩니다.

JTBC 핫클릭

'동양대 총장 표창장' 공방…"위조라면 배우자 법적책임" 한국당, 자녀 서울대 인턴 의혹 제기…조국 "특혜 없어" 조국, 부인 'PC 반출'에 "업무·고발대응 위해 가져온 것" 청 "검찰, 내란음모 수사하듯"…잇단 강경발언 배경은 "청탁 거절당하자 과장 주장" vs "조국, 거짓 증언 종용"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nd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