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인턴 품앗이 의혹' 장 교수 아들 소환…"제대로 활동 안했다"



[앵커]



이런 가운데 검찰은 조 후보자 딸의 스펙쌓기 과정에 불법이 있었는지 확인하며 수사망을 좁혀가고 있습니다. 조 후보자 딸을 논문 제1저자로 올려 '인턴 품앗이' 의혹이 제기된 단국대 장영표 교수에 이어 장 교수 아들도 최근 불러 조사했는데요. 조 후보자 측은 딸과 장교수 아들이 함께 서울대에서 인턴을 했다고 주장해왔었는데 장 교수 아들은 검찰에 "인턴 활동을 제대로 하지 않았다"고 털어놨습니다.

 

채윤경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조국 후보자의 딸 조모 씨를 의학논문 제1저자로 올린 단국대 장영표 교수의 아들 장모 씨가 최근 검찰에 소환됐습니다. 

 

장씨는 조씨와 고교 동창입니다.



장씨는 2009년 5월 서울대 법대 공익인권법센터에서 인턴 확인서를 받아 대학 진학 때 제출했습니다.



이른바 인턴 품앗이 의혹이 제기된 대목입니다.

 

그런데 장씨는 검찰 조사에서 제대로 활동하지 않았다며 인턴 경력이 부풀려졌다는 취지로 진술했습니다.



검찰은 어떤 과정을 거쳐 증명서가 발급됐는지 확인하고 있습니다.



또 비슷한 시기에 같은 곳에서 인턴 확인서를 받은 조 후보자 딸의 활동 내역도 면밀하게 조사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지금까지 후보자 딸의 입시와 관련해 고려대, 부산대, 서울대를 비롯해 인턴을 한 KIST와 봉사활동을 한 코이카 등을 압수수색하고 관련자들을 조사해왔습니다. 



검찰은 딸과 관련된 각종 의혹을 확인하는 동시에 사모펀드와 웅동학원에 얽힌 의혹도 함께 조사하고 있습니다.

JTBC 핫클릭

29일 만에 열린 조국 청문회…'가족 의혹' 집중 질의 한국당, 자녀 서울대 인턴 의혹 제기…조국 "특혜 없어" 동양대·딸 스펙·사모펀드…'조국 청문회' 핵심 쟁점은? '생활기록부 유출' 의혹 속…"한영외고 교직원 열람 확인" 조국, 부인 'PC 반출'에 "업무·고발대응 위해 가져온 것"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nd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