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태풍 링링에 합천 250살 천연기념물 나무 꺾였다…문화재 피해 21건

쓰러진 합천 해인사 학사대 전나무. [문화재청 제공=연합뉴스]

쓰러진 합천 해인사 학사대 전나무. [문화재청 제공=연합뉴스]

 
초강력 태풍 ‘링링’의 영향으로 강풍이 불면서 합천 해인사에 있는 천연기념물 나무가 쓰러지는 등 문화재 피해도 다수 발생했다.
 
7일 문화재청은 오후 5시 30분 기준으로 국가지정문화재 9건, 등록문화재 1건, 시도지정문화재 11건 등 문화재 피해 사례 21건이 접수됐다고 밝혔다.
 
문화재청에 따르면 이날 신라 문장가 최치원 관련 전설이 전해지는 나무의 후계목으로 알려진 천연기념물 제541호 ‘합천 해인사 학사대 전나무’가 쓰러졌다.
 
수령이 약 250살로 추정되는 이 나무가 옆으로 넘어지면서 주변 담장도 일부 파손됐다.
 
또 다른 천연기념물인 화순 야사리 은행나무(제303호)와 진도 관매도 후박나무(제212호)는 가지가 부러졌다.
 
제주 수월봉 화산쇄설층(제513호)은 돌로 쌓은 석축이 일부 무너지고 돌이 떨어졌다.
 
더불어 사적 제339호 전주 경기전에서는 어진박물관 주변 기와가 무너지고 팽나무 한 그루가 쓰러졌으며, 사적 제5호 부여 부소산성에서도 나무 10그루가 부러졌다. 사적 제118호 진주성에서는 성곽 일부가 파손됐다.
 
명승 제34호 완도 보길도 윤선도 원림은 기와와 돌담 파손, 보물 제1307호 고흥 능가사 대웅전은 벽체 파손, 등록문화재 제542호 구 김포성당은 종탑 외부 동판 훼손이 각각 보고됐다.
 
문화재청 관계자는 “지난 6일부터 안전상황실을 운영하고 있다”며 “피해 문화재에 긴급 보수비를 지원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문화재청은 피해 문화재를 대상으로 부산물을 수거하고 주변을 정리하는 작업을 펼치는 한편 지자체 등과 함께 다른 문화재에 피해가 있는지 점검할 방침이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