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부모되고 싶었던 동성 펭귄 커플, 입양 알 부화 실패

알을 품고 있는 스키퍼와 핑. [AFP=연합뉴스]

알을 품고 있는 스키퍼와 핑. [AFP=연합뉴스]

독일 베를린의 한 동물원에서 동성의 황제펭귄 커플이 새끼를 얻기 위해 버려진 알을 입양해 부화를 시도했으나 실패했다.
 
7일 현지언론에 따르면 이름이 스키퍼와 핑인 펭귄 부부는 지난 7월 다른 펭귄들이 버린 알을 입양했다. 두 마리는 모두 수컷이다.  
 
지난 4월 독일 함부르크에서 나란히 베를린으로 온 두 펭귄은 부모가 되고 싶은 소망을 여러 차례 행동으로 나타냈다. 
 
먹잇감인 물고기나 주변의 돌을 마치 알인 양 정성껏 품었다.
 
이런 모습을 본 사육사들은 다른 어미 펭귄이 방치한 알을 고민 끝에 이 커플에게 주기로 했다.  
 
하지만 동물원 측은 트위터에 "불행하게도 지난 2일 알이 깨졌으나 부화에 실패했다"고 밝혔다.
 
수컷 펭귄 커플이 알 부화에 나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수컷 펭귄 커플은 지난 수십 년 동안 펭귄 서식지와 동물원에서 발견돼 왔다. 
 
지난해 호주 시드니의 수족관에서는 동성의 젠투펭귄이 다른 펭귄의 알을 품어 성공적으로 부화시켰다고 공영방송 도이체벨레는 전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