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내한 와 태극기 밟은 英밴드 논란…팬 지적에 "내 깃발이야"

영국 밴드 더1975의 보컬 매튜 힐리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린 사진. 사진 속 힐리는 태극기를 밟고 있다. [매튜 힐리 트위터 캡처]

영국 밴드 더1975의 보컬 매튜 힐리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린 사진. 사진 속 힐리는 태극기를 밟고 있다. [매튜 힐리 트위터 캡처]

내한공연을 한 영국 록밴드 더1975(The1975)가 태극기를 밟고 찍은 사진을 소셜미디어에 올려 뭇매를 맞았다.  
 
지난 6일 서울 올림픽공원 올림픽홀에서 공연한 더1975의 보컬 매튜 힐리는 대기실로 보이는 곳 거울 앞에서 찍은 '셀카'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태극기 이모티콘과 함께 올렸다.
 
그는 테이블 위에 놓인 태극기에 검은 부츠를 신은 왼발을 올리고 거울에 비친 자신의 모습을 찍었다. 태극기에는 'THE 1975 Live in Seoul'과 밴드 멤버들의 이름이 적혀 있었다.
 
국기에 발을 올린 사진이 게재되자 팬들은 항의했다. 한 팔로워는 "왜 태극기에 발을 올리고 있냐"고 지적한 데 대해 힐리는 "이건 내 깃발"(it's quite obviously my flag)이라고 답했다.
 
힐리에게 무례하다는 내용의 댓글이 이어지자 그는 별다른 사과 없이 사진을 삭제했다. 힐리는 이후 자신의 트위터에 불쾌감을 표하는 글을 올렸다.  
 
힐리는 7일 오전 출국하면서는 인스타그램에 인천공항에서 찍은 사진을 부츠, 태극기 이모티콘과 함께 올렸다. 한국 팬들에게 인사하며 다음을 기약했지만(Thanks Korea keep it future) 역시 명확한 사과는 없었다.  
 
그의 소셜미디어에는 "모욕할 의도가 없었다 해도 태극기를 밟은 것은 명백한 실수"라며 "제대로 사과해야 한다"는 글이 잇따르고 있다.
밴드 The1975. [사진 유니버설뮤직]

밴드 The1975. [사진 유니버설뮤직]

 
4인조 밴드 더1975는 2012년 미니앨범 '페이스다운'(Facedown)으로 데뷔, 브리티시 록의 부활을 알린 밴드라는 평가를 받았다.
 
한국에는 2014년 처음 방문했으며 2016년에는 현대카드 컬처 프로젝트로 단독 내한공연을 열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