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태풍 링링 강풍···무너진 담벼락에 깔린 30대 버스기사 참변

제13호 태풍 ‘링링'에 따른 강풍으로 인천지역에 피해가 속출하는 7일 오후 인천시 연수구 송도동 동북아무역센터 앞에서 나무가 강풍에 꺾여 쓰러져 있다. [연합뉴스]

제13호 태풍 ‘링링'에 따른 강풍으로 인천지역에 피해가 속출하는 7일 오후 인천시 연수구 송도동 동북아무역센터 앞에서 나무가 강풍에 꺾여 쓰러져 있다. [연합뉴스]

 
인천에서 제13호 태풍 ‘링링’ 영향에 따른 강풍에 무너진 담벼락에 30대 시내버스 운전기사가 깔려 숨졌다.
 
7일 인천 중부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 44분께 인천시 중구 인하대병원 후문 주차장 담벼락이 무너졌다. 이 사고로 시내버스 운전기사 A(38)씨가 무너진 담벼락에 깔려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경찰은 A씨가 주차장 내 버스 정류장에 시내버스를 정차한 뒤 내리다가 사고를 당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