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태풍 ‘링링’ 영향으로 인천지하철 시속 35∼40km 이하 서행

인천지하철. [인천교통공사 제공=연합뉴스]

인천지하철. [인천교통공사 제공=연합뉴스]

 
제13호 태풍 ‘링링’의 영향으로 인천지하철 1·2호선이 서행 운행 중이다.
 
7일 인천교통공사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 50분 현재 인천지하철 1호선 귤현∼계양 구간에서는 전동차가 시속 35km 이하로 운행 중이다.
 
인천 2호선도 전 구간에서 시속 40km 이하로 운행 중이다.
 
인천교통공사는 10분간 평균 풍속이 초속 25m 이상이 되면 1호선은 계양∼박촌역, 2호선은 검단오류∼아시아드경기장역, 남동구청∼운연역 등 지상 구간의 전동차 운행을 중단할 예정이다.
 
현재 공사는 인천을 포함한 수도권이 태풍 영향에서 완전히 벗어날 때까지 최고 수준의 비상 대응 태세를 유지할 방침이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