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태풍 링링에…창고 손보러 나갔다 강풍에 날아간 70대 사망

태풍 '링링'이 북상하는 7일 오후 충남 태안군 안면읍 창기리 한 주택 울타리 안에 나무가 쓰러져 있다. [연합뉴스]

태풍 '링링'이 북상하는 7일 오후 충남 태안군 안면읍 창기리 한 주택 울타리 안에 나무가 쓰러져 있다. [연합뉴스]

제13호 태풍 ‘링링(LINGLING)’에 따른 강풍으로 충남 보령에서 1명이 숨지고 2명이 다쳤다.
 
7일 오전 10시 30분쯤 보령시 남포면에서 최모(75) 할머니가 강풍에 날아가 숨졌다.
 
충남 재해대책본부에 따르면 최 할머니는 트랙터 보관창고가 강풍에 날아가는 것을 막으려다가 함께 날아갔다. 소방당국은 최 할머니가 강풍에 넘어지면서 머리를 부딪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오전 10시 28분쯤 보령시 성주면에서는 철골 구조물이 바람에 무너지면서 김모(67)씨 집을 덮쳤다. 
 
이 사고로 김씨 부부가 다쳐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경찰은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