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태풍 링링 수도권 진입···초속 30m 강풍에 나무도 뽑혔다

제13호 태풍 링링이 7일 충남 서해안을 지나 경기 서해안으로 북상하고 있다. [사진 미 해양대기국(NOAA)]

제13호 태풍 링링이 7일 충남 서해안을 지나 경기 서해안으로 북상하고 있다. [사진 미 해양대기국(NOAA)]

제13호 태풍 '링링'의 영향으로 7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한 아파트 단지 내 수목이 뿌리째 뽑혀 있다.[연합뉴스]

제13호 태풍 '링링'의 영향으로 7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한 아파트 단지 내 수목이 뿌리째 뽑혀 있다.[연합뉴스]

제13호 태풍 '링링(LINGLING)'이 수도권에도 직접적인 영향을 주기 시작했다.
 
7일 정오를 지나면서 인천 지역에서도 초속 30m가 넘는 강풍이 불면서 가로수가 쓰러지기 시작했고, 서울에서도 초속 20m가 넘는 바람에 관측됐다.
태풍 링링의 예상 이동 경로 [자료 기상청]

태풍 링링의 예상 이동 경로 [자료 기상청]

기상청은 태풍 링링이 이날 오후 1시 현재 인천 서남서쪽 약 120㎞ 부근 해상에서 시속 42㎞로 북북동진 중이라고 밝혔다.
태풍의 중심기압은 965 헥토파스칼(hPa), 중심 부근 최대 풍속은 초속 37m(시속 133㎞)로 강한 중형 태풍으로 분류됐다.

 
태풍이 서울에 가장 근접하는 시각은 오후 2시로 서울 서쪽 110㎞ 부근 해상을 지날 것으로 보인다.

제13호 태풍 '링링'이 북상하면서 태풍 특보가 내려진 7일 부산 해운대 앞바다에서 거대한 파도가 해변을 덮치고 있다. [연합뉴스]

제13호 태풍 '링링'이 북상하면서 태풍 특보가 내려진 7일 부산 해운대 앞바다에서 거대한 파도가 해변을 덮치고 있다. [연합뉴스]

7일 오전 제13호 태풍 '링링'의 영향으로 강풍이 불면서 전남 순천시 낙안면의 한 사과 과수원에 수확을 앞둔 배가 떨어져 있다. [연합뉴스]

7일 오전 제13호 태풍 '링링'의 영향으로 강풍이 불면서 전남 순천시 낙안면의 한 사과 과수원에 수확을 앞둔 배가 떨어져 있다. [연합뉴스]

하지만 이날 정오를 지나면서 인천 옹진군 자월면 서수도에서는 최대 순간풍속이 초속 40.1m(시속 144㎞)에 이르는 강풍이 관측됐다.
또, 인천 중구 을왕동에서는 초속 38.5m(139㎞), 옹진군 덕적면 목덕도에서도 초속 33.9m(시속 122㎞)의 바람이 불었다.
 
태풍이 수도권에 직접적인 영향을 주고 있는 셈이다.
 
서울에서도 강서구 공항동 김포공항에서 초속 34m(시속 122㎞)의 강풍이 관측된 것을 비롯해 구로·강동·성동구 등에서도 초속 25m가 넘는 바람이 관측됐다.
 
태풍은 북상을 계속해 오후 3시에는 황해도에 상륙할 전망이며, 오후 6시쯤에는 평양 북동쪽 약 70㎞ 부근 육상을 지날 것으로 기상청은 예보했다.
태풍 '링링'의 영향으로 7일 전남 진도군 의신면 초사리 행안도로 20m가 유실됐다.[진도군 제공=뉴스1]

태풍 '링링'의 영향으로 7일 전남 진도군 의신면 초사리 행안도로 20m가 유실됐다.[진도군 제공=뉴스1]

한편, 태풍은 저녁까지도 중심기압 970hPa, 중심 부근 최대 풍속 초속 35m(시속 126㎞)의 강한 중형 태풍의 세력을 유지할 것으로 예상된다.

태풍은 북한을 관통해 이날 자정 무렵 국경을 넘어 중국 쪽으로 진출할 전망이다.
 
강찬수 기자  kang.chans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