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태풍 ‘링링’ 오후 2시 서울 근접…서울지하철 1~4호선 ‘서행운행’

7일 제13호 태풍 링링이 몰고온 강풍에 전북 군산시내의 가로수가 뽑혔다. [사진 군산시]

7일 제13호 태풍 링링이 몰고온 강풍에 전북 군산시내의 가로수가 뽑혔다. [사진 군산시]

 
제13호 태풍 ‘링링’이 7일 오후 서울에 근접할 것이라는 예보가 나온 가운데. 서울 일대에서는 강풍으로 시설 피해가 발생하고 있다. 서울지하철 일부 노선도 강풍 피해 예방을 위해 서행 운행 중이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 강서구 둔촌동에서는 냉각탑 일부 철골 시설이 강풍으로 인해 떨어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다행히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또 오전 10시 10분에는 중랑구 중화동에서 폐가가 강풍으로 붕괴했다. 벽면이 붕괴한 것인데 빈집인 관계로 인명피해는 없었다.
 
아울러 지하철 1~4호선 열차도 강풍으로 오전 9시 20분부터 지상구간에 한해 서행 운행하고 있다. 서울교통공사는 “순간 풍속이 초속 20m가 넘으면 안전 운행차 서행한다”고 설명했다.
 
태풍 링링은 이날 오전 9시 기준 군산 서남서쪽 약 170㎞ 부근 해안에서 시속 45㎞ 속도로 빠르게 북상 중이다.
 
중심기압 965hpa(헥토파스칼), 최대풍속 시속 133㎞, 강풍반경 380㎞의 강한 중형급 태풍으로 오후 2~3시 서울 지역에 근접할 것으로 보인다.
 
태풍 '링링' 예상 경로. [사진 기상청]

태풍 '링링' 예상 경로. [사진 기상청]

 
서울시에서는 “낮 사이 서울 지역에 태풍이 최근접함에 따라 창문 파손이나 낙하물을 주의하고, 야외활동과 위험지역 접근을 자제하기 바란다”는 내용의 안전 안내문자를 보냈다.
 
한편 링링의 기세는 수증기를 흡수하기 힘든 육상을 지나면서 점차 세력이 약화해 8일 오전 6시에는 소형태풍으로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