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윤석열 기밀누설죄 처벌” 靑청원 20만↑…임명 찬반 청원도 격돌

[사진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캡처]

[사진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캡처]

 
윤석열 검찰총장 처벌을 촉구하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20만 서명을 넘겼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가 진행 중인 상황에서 검찰이 조 후보자의 배우자를 전격 기소한 데 따른 영향으로 보인다.
 
지난달 28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온 ‘기밀누설죄를 범한 윤석열 총장을 처벌해 달라’는 제목의 청원은 7일 오전 10시 50분 기준 23만1475명이 서명해 공식 답변 기준(20만명)을 넘겼다.
 
청원인은 지난달 27일 한 매체의 노환중 부산의료원장 청와대 주치의 관련 보도를 언급하며 “윤석열이 압수수색에서 나온 교수에 관한 정보를 조선일보에 전달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수사기밀을 누설하는 것은 중대한 범죄”라며 “위 수사 기밀은 공무원의 비밀엄수 의무를 침해하는 것으로 형법 제127조 공무상의 비밀누설죄에 해당한다. 이에 본인은 윤석열의 처벌을 요구한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이 청원의 참여자 수는 검찰이 조 후보자의 배우자를 한 차례의 피의자 조사 없이 기소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폭증했다. 직전 10만 명 수준이던 참여자 수는 이날 오전 9시 20만을 넘겼고, 이후에도 빠른 속도로 늘고 있다.
 
한편 7일 오전 10시 50분 현재 조 후보자를 임명해 달라는 국민청원 참여자 수는 60만명을 넘었다. 또 조 후보자 임명을 반대하는 청원자 수도 29만명을 기록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