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전북 부안 기차도 엎을 강풍···태풍 '링링' 서울 향해 북상

제13호 태풍 링링이 서해안을 따라 북상하고 있다. [사진 미 해양대기국(NOAA)]

제13호 태풍 링링이 서해안을 따라 북상하고 있다. [사진 미 해양대기국(NOAA)]

제13호 태풍 '링링(LINGLING)'이 서해안을 따라 북상을 계속함에 따라 강풍이 부는 지역도 점차 북상하고 있다.
 
기상청은 7일 오전 9시 현재 중형 태풍으로 군산 서남서쪽 약 170㎞ 부근 해상에서 시속 45㎞ 속도로 북진 중이라고 밝혔다.
태풍 중심 부근에서는 초속 37~39m(시속 133~140㎞)의 강풍이 불고 있다.
제13호 태풍 '링링'이 서해안을 지나 북상 중인 7일 오전 전남 신안군 송공항에서 거센 파도가 방파제를 넘고 있다. [뉴스1]

제13호 태풍 '링링'이 서해안을 지나 북상 중인 7일 오전 전남 신안군 송공항에서 거센 파도가 방파제를 넘고 있다. [뉴스1]

이에 따라 현재 전북 지역에서는 오전 8시를 지나면서 초속 30m가 넘는 강풍이 관측되고 있다.

전북 부안 위도면에서는 최대 순간풍속 초속 38.8m(시속 140㎞)의 강풍이 불었고, 군산 선유도에서도 30.9m(111㎞)의 바람이 관측됐다.
태풍 링링의 예상진로 [자료 기상청]

태풍 링링의 예상진로 [자료 기상청]

오전 9시를 넘기면서 충남 서해안에서도 강한 바람이 불기 시작했다.
보령 외연도에서는 최대 순간풍속 초속 35.1m(시속 126㎞)의 강풍이, 태안 북격렬비도에서는 초속 29.5m의 강풍이 불었다.
 
서울과 경기도 등 수도권 지역의 바람도 점차 거세지고 있다.
오전 9시가 지나면서 인천 영흥도에서는 최대 순간풍속 초속 23.4m(시속 84㎞)의 바람이 불기 시작했다.
서울에서도 강서구 김포공항에서 초속 21.1m(시속 76㎞), 구로구에서 초속 19.4m(시속 70㎞)의 바람이 부는 등 강한 바람에 나무가 크게 흔들렸다.
 
서울시는 오전 9시44분경 안전 안내 문자를 통해 "정오부터 오후 1시 사이가 서울지역 태풍 최근접 시각"이라며 "창문 파손과 낙하물에 주의하고, 야외활동이나 위험지역(공원, 공사장, 하천 등) 접근을 자제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수도권 지역은 정오부터 오후 3시가 이번 태풍의 고비가 될 전망이다.
태풍은 오후 3시쯤 황해도에 상륙할 것으로 기상청은 예상하고 있다. 
7일 오전 대전시 서구 둔산동 한 도로에서 태풍 '링링'이 몰고 온 강풍으로 쓰러진 가로수를 대전 서구청 공무원들이 치우고 있다. [대전 서구 제공=연합뉴스]

7일 오전 대전시 서구 둔산동 한 도로에서 태풍 '링링'이 몰고 온 강풍으로 쓰러진 가로수를 대전 서구청 공무원들이 치우고 있다. [대전 서구 제공=연합뉴스]

한편, 보퍼트 풍력계급표 등에 따르면 초속 15m가 넘으면 건물에 붙어 있는 간판이 떨어져 나가고, 초속 25m엔 지붕이나 기왓장이 뜯겨 날아간다.
또, 순간 최대풍속이 30m면 허술한 집이 붕괴하고, 35m에서는 기차도 엎어진다.
 
초속 40m의 강풍은 사람은 물론 커다란 바위까지 날려버린다. 초속 50m면 콘크리트로 만든 집도 붕괴시킬 정도다.
 
이번 태풍 링링으로 인해 이날 오전 3시 37분 전남 신안군 흑산면 가거도에서는 초속 52.5m(시속 189㎞)의 역대급 강풍이 불었다.
이에 따라 태풍 링링에 철저한 대비가 필요한 상황이다.
 
다음은 행정안전부 국민 재난 안전 포털 등에서 제시하는 태풍 대비 수칙.
 
▶TV·라디오·인터넷·스마트폰 등을 통해 태풍의 진로와 도달시간을 숙지한다.
▶침수나 산사태 위험지역에 사는 주민은 대피 장소와 비상 연락 방법을 알아둔다.

▶하수구나 집 주변 배수구를 점검한다.

▶지붕·간판·창문 등 바람에 날려갈 우려가 있는 물건은 사전에 단단히 결박한다.

▶차량은 속도를 줄이고 운행하며, 침수 위험이 없는 곳으로 이동시킨다.

▶강변과 해안가 등 급류에 휩쓸릴 수 있는 지역이나 침수 위험지역에는 접근을 피한다.

▶건물의 출입문, 창문은 꼭꼭 닫아서 파손되지 않도록 하고, 창문이나 유리문에서 되도록 떨어져 있는다.

▶강풍 피해를 보지 않도록 욕실과 같이 창문이 없는 방이나 집안의 제일 안쪽으로 이동한다.

▶대형, 고층건물에서는 젖은 신문지나 테이프 등을 창문에 붙인다.

▶가스는 미리 차단하고, 감전 위험이 있는 전기시설은 만지지 않는다.

▶정전이 발생하면 양초 대신에 휴대용 랜턴이나 휴대폰을 사용한다.

▶공사장·전신주·지하공간 등 위험지역에는 접근하지 않는다.

▶농촌 지역에서는 논둑이나 물꼬를 보러 나가지 않는다.

 

강찬수 기자  kang.chans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