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직원 데려온 기업에 1인당 10만원…지자체 맞춤형 인구늘리기 작전

진천·음성 혁신도시 전경. 혁신도시가 정착하면서 진천군은 입주 기업이 늘고, 인구도 늘고 있다. [중앙포토]

진천·음성 혁신도시 전경. 혁신도시가 정착하면서 진천군은 입주 기업이 늘고, 인구도 늘고 있다. [중앙포토]

 
“직원 데려오는 기업에 1인당 10만원. 전입 고교생은 최대 60만원.”

충북 진천 전입 근로자 지원금 기업체로 확대
대학생 생활안정자금 20만원→최대 100만원
충남 홍성 전입 고교생에 최대 60만원 지원

입주 기업 증가와 향후 고교생 인구 유입을 기대하는 자치단체가 맞춤형 인구 늘리기 전략을 짜고 있다. 충북 혁신도시가 있는 충북 진천군과 내포신도시에 혁신도시 유치를 노리는 충남 홍성군 얘기다.
 
7일 진천군에 따르면 군은 ‘인구 늘리기 시책 지원 조례’를 개정해 진천으로 이사 온 기업체에 전입 근로자 1인당 10만원의 지원금을 주기로 했다. 매년 12월 31일 기준 직원 5명 이상이 진천군으로 전입 신고를 한 기업체가 대상이다. 군은 이전 기업 임직원 1명당 10만원의 축하금을 주고 있다. 전복근 진천군 인구통계팀 담당은 “당초 전입 근로자 지원금을 10만원에서 20만원으로 늘리는 것을 검토했지만, 전입 독려 활동을 한 기업에 인센티브를 주는 게 장기적으로 바람직하다는 판단을 했다”며 “큰 금액은 아니지만, 기업체가 이주 직원에 대한 복리후생에 지원금이 쓰였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진천군이 입주 기업과 근로자에 대한 지원을 늘린 건 충북 혁신도시 주변에 입주 기업체가 늘고 있기 때문이다. 국가통계포털과 주민등록시스템 따르면 지난 7월 말 기준 진천군의 주민등록인구는 8만595명이다. 진천군 인구는 최근 4년간 연평균 20.5%를 증가세를 보이며 2017년 7만명을 넘었다. 군 관계자는 “최근 3년간 5조 원대의 투자유치를 끌어내며 대규모 일자리를 창출해 지속해서 고용기반을 확대해 온 것이 인구증가에 가장 큰 역할을 한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고 말했다. 
허태정 대전시장과 참석자들이 지난 7월 대전 중구 (구)충남도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대전 혁신도시 지정을 위한 정책토론회에서 혁신도시 지정을 기원하며 손피켓을 들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뉴스1]

허태정 대전시장과 참석자들이 지난 7월 대전 중구 (구)충남도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대전 혁신도시 지정을 위한 정책토론회에서 혁신도시 지정을 기원하며 손피켓을 들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뉴스1]

 
진천군은 대학생 전입장려 지원금을 기존 20만원에서 최대 100만원으로 확대했다. 전입신고 후 6개월 이상 거주하면 지원하던 대학생 정착금을 기존 20만원에서 생활안정 장학금 60만원과 교통비 40만원을 포함한 최대 100만원으로 확대 지급한다. 군은 지난 8월 진천군 주소 갖기 시책 동참을 촉구하는 서한문을 우석대학교와 기업체 임직원들에게 발송했으며 9월부터는 현장을 직접 방문해 대학생과 기업체 직원들의 전입을 적극적으로 유도한다는 계획이다.
 
혁신도시 유치 운동을 벌이고 있는 충남 홍성군은 이달부터 전입 고교생에게 축하금을 지원한다. 이를 위해 지난달 전입 축하금 지원 대상자를 기존 대학생에서 고교생도 포함하도록 ‘홍성군 인구증가 등을 위한 조례’를 개정했다.
 
이에 따라 다른 시·군·구에서 홍성군으로 전입하는 고교생에게 최초 전입 때 10만원씩 최대 6개월 동안 60만원(대학생은 80만원)을 지원한다. 축하금 신청은 교내 이동전입신고센터나 읍·면행정복지센터에서 할 수 있으며, 재학증명서와 신청서를 제출하면 된다. 홍성군 관계자는 “대전·충남을 중심으로 내포신도시에 혁신도시 유치 운동을 하고 있는데, 유치가 성사되면 특목고 설립이나 공공기관 이전에 따른 청년층 유입이 가능하다”며 “고교생 인구 유입을 새로운 인구 유치 전략으로 세워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충남 홍성군 내포신도시에 있는 충남도청사. [중앙포토]

충남 홍성군 내포신도시에 있는 충남도청사. [중앙포토]

 
강원 화천군은 지역 출신 모든 대학생에게 4년간 등록금 전액을 지원한다. 지난해까지 첫째 아이는 학기당 100만원, 둘째 아이 등록금 70%, 셋째 아이부터 등록금 100%를 지원해 왔는데 올해 규모를 대폭 늘린 것이다. 지원 기준에 부모 소득분위는 포함되지 않는다. 최문순 화천군수는 “전국 많은 지자체가 장학기금을 운영하지만, 부모 소득에 상관없이 모든 자녀에게 대학 등록금 전액을 주는 것은 화천군이 처음”이라며 “지역 인재들이 경제적 부담 없이 꿈을 키워 갈 수 있는 토대를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진천·화천=최종권·박진호 기자 choig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