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시속 41km 역대급 태풍 '링링'이 훑은 제주, 처참한 잔해들

제13호 태풍 '링링'이 한반도를 향해 빠르게 북상 중인 7일 오전 제주시 연북로에 위치한 한 공사장 가림막이 크게 기울어져 출동한 소방당국이 안전조치를 하고 있다. [사진 제주소방안전본부 제공]

제13호 태풍 '링링'이 한반도를 향해 빠르게 북상 중인 7일 오전 제주시 연북로에 위치한 한 공사장 가림막이 크게 기울어져 출동한 소방당국이 안전조치를 하고 있다. [사진 제주소방안전본부 제공]

 
제13호 태풍 ‘링링’이 7일 오전 제주 서쪽 해상을 통과했지만 곳곳에 극심한 피해를 남겼다. 태풍은 현재 목포 앞바다를 통과 중이며 빠르게 북상하고 있다.
 
기상청에 따르면 태풍 링링은 이날 오전 2시 제주 한경면 고산리 서쪽 약 100㎞ 부근 해상까지 근접했다가 시속 41㎞ 속도로 제주 해상을 통과했다.
 
태풍은 현재(오전 6시 기준) 중심기압 960헥토파스칼(hPa), 최대풍속 초속 39m, 속도 시속 44㎞로 목포 서쪽 약 140㎞ 부근 해상을 지나고 있다.
 
태풍이 제주를 통과하면서 강한 바람과 많은 비가 내렸다.
 
지난 6일부터 7일 오전 3시까지 제주 지역 누적 강수량은 한라산 사제비 310㎜, 윗세오름 295.5㎜, 어리목 260㎜, 북부지역 제주(건입동) 82.5㎜, 남부지역 서귀포 59.1㎜, 동부지역 성산 44.4㎜, 서부지역 고산 40.4㎜ 등이다.
 
또 같은 기간 최대 풍속(초속)은 윗세오름 39.3m, 고산 37.7m, 지귀도 36.5m, 새별오름 33.2m, 성판악 31.8m, 마라도 30.9m 등을 기록했다.
 
제13호 태풍 '링링'이 북상 중인 6일 오후 제주시 애월읍 해안도로 일부가 유실돼 제주상하수도본부가 보수 작업을 하고 있다. [사진 제주소방안전본부 제공]

제13호 태풍 '링링'이 북상 중인 6일 오후 제주시 애월읍 해안도로 일부가 유실돼 제주상하수도본부가 보수 작업을 하고 있다. [사진 제주소방안전본부 제공]

제13호 태풍 '링링'이 북상 중인 6일 오후 제주시 애월읍 해안도로 일부가 유실돼 제주상하수도본부가 보수 작업을 하고 있다. [사진 제주소방안전본부 제공]

제13호 태풍 '링링'이 북상 중인 6일 오후 제주시 애월읍 해안도로 일부가 유실돼 제주상하수도본부가 보수 작업을 하고 있다. [사진 제주소방안전본부 제공]

6일 오후 제주시 애월읍 해안도로 일부가 유실돼 제주상하수도본부가 보수 작업을 하고 있다. [사진 제주소방안전본부 제공]

6일 오후 제주시 애월읍 해안도로 일부가 유실돼 제주상하수도본부가 보수 작업을 하고 있다. [사진 제주소방안전본부 제공]

 
이에 따라 제주 곳곳에 피해가 발생했다. 도내 1만5708가구에서 정전이 발생했다가 이날 현재(오전 7시) 4273가구에 복구가 완료됐다.
 
또 서귀포의 한 농가 주택에서 비닐하우스 한 동이 강풍에 무너지면서 주택을 덮치는 사고가 발생했고, 서귀동의 한 공사현장에서는 펜스가 전도돼 차량이 파손되고 인근 담장이 무너졌다.
 
화북동의 한 공업사 앞 도로에서는 강풍에 가로등이 꺾였고, 신호기가 부러지는 등 파손 사고도 잇따랐다.
 
현재 제주도 소방안전본부에 접수된 태풍 피해는 70여건으로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다. 소방당국은 인력 578명과 장비 158대를 동원해 안전조치에 나서고 있다. 또 범람이 우려되는 하천 지역에도 예비‧대비 활동을 벌였다.
 
한편 6일 8시 30분부로 제주공항을 오가는 382편의 항공기 운항이 중단됐다. 제주공항은 이날 정오를 전후로 정상운행할 전망이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