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오신환, 조국 부인 기소에 “이게 나라냐…검찰에 압력 멈춰라”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뉴스1]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뉴스1]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7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부인 정경심씨의 기소 소식에 문재인 대통령의 지명 철회를 우회적으로 요구했다. “이게 나라냐”라고 비판하면서다. 
 
오 원내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부인이 인사청문회 도중에 검찰에 기소됐다”며 글을 올렸다. 그는 “이제 그만 멈춰라. 검찰의 수사에 압력을 넣는 사악한 정치권력도”라며 “국민과 맞서 승리한 정권은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이제 대통령의 시간”이라며 조 후보자의 지명 철회를 간접적으로 촉구했다.
 
검찰은 6일 오후 10시 50분쯤 정씨를 사문서 위조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 기소 소식은 조 후보자의 인사청문회가 종료된 직후인 7일 자정에 알려졌다.
 
국회 법제사법위 소속으로 청문위원인 오 원내대표는 조 후보자 의혹에 대한 국정조사와 특검을 주장하며 조 후보자 인사청문회 참석을 거부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