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나경원 “조국 부인 기소, 헌정사 불행…후보자 사퇴가 도리”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김경록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김경록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7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사문서 위조 혐의로 전격 불구속 기소된 데 대해 “조 후보자는 즉각 사퇴하는 것이 도리”라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조 후보자 국회 인사청문회가 끝난 뒤 직후 기자들과 만나 “일찌감치 (정 교수 기소가) 예상됐는데 여기까지 온 것은 헌정사의 불행”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결국 우리의 예상대로 였다”며 “청문회에서는 조 후보자가 많은 의혹에 대해 여전히 ‘모른다’며 가족에게 미뤘다. 그러나 국민은 후보자의 모습을 보며 (법무장관직에) 얼마나 부적격한 후보인지 다시 확인할 수 있는 역사상 유례없는 기회였다”고 덧붙였다.
 
이날 자유한국당은 검찰의 조 후보자 부인 기소에 대해 “검찰이 청문회에 영향을 주지 않기 위해 애썼지만 당연한 수순”이라고 평가했다. 김명연 수석대변인은 구두논평을 내고 “조 후보자는 청문회에서 제기된 많은 의혹에 모르쇠로 일관했지만 결국 검찰이 기소 결정을 내렸다”며 “조 후보자는 역사 이래 법무부 장관을 하기에 너무 부족한 사람”이라고 밝혔다. 이어  “조 후보자는 임명권자 핑계 대지 말고 즉시 후보직에서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