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인영, 조국 부인 기소에 “정치검찰 잘못된 복귀 아니길”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뉴스1]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뉴스1]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7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 직후 “아쉬운 건 검찰이 여의도 청문회장까지 왔다는 점”이라며 “지극히 불행한 일이고 정치검찰의 잘못된 복귀가 아니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는 조 후보자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동양대 표창장 조작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것을 두고 한 말이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새벽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청문회를 마치면서 아주 간단하게 말씀드려야 하겠다”며 “진실과 거짓이 충돌했고 진실의 가치가 진군하기 시작했다고 평가했다”고 밝혔다. 이어 “오늘 청문회에서 다시 국민의 맘속에 있는 진실의 소리가 나와서 조국 후보 응원해주시실 바란다”고 덧붙였다. 
 
‘조 후보자가 적격이라고 판단하느냐’는 질문에는 “국민의 소리를 들으며 국민의 뜻에 따라 (임명을) 결정할 일”이라고 답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