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홍콩달러 가격 떨어지고 시중 금리 올라

홍콩사태가 신체자유에 대한 불안감 못지 않게 ‘금융자유’에 대한 의문도 증폭시켰다. 금융자유는 ‘환율불안으로부터 자유’다. 홍콩은 1980년대 초 이후 약 40년 가까이 페그제(미 달러-홍콩 달러 고정환율제)를 활용하고 있다. 미 1달러=7.8홍콩달러가 거의 흔들리지 않았다. 홍콩 금융당국이 정한 하루 변동폭인 1달러당 7.75~7.85홍콩달러 사이에서 오르내릴 뿐이었다. 덕분에  글로벌 금융회사나 기업들은 홍콩에 아시아 지역본부를 두면 환율변동에 따른 불안을 털어버릴 수 있었다.
 
하한선까지 가치 떨어진 홍콩달러

하한선까지 가치 떨어진 홍콩달러

그런데 홍콩시민들의 시위가 본격화한 이후 홍콩달러 가격이 금융당국이 정한 범위안이기는 하지만 7.85선까지 떨어졌다(환율 상승). 캐피털이코노믹스의 마크 윌리엄스는 “홍콩에 대한 베이징의 장악력이 강해지면, 홍콩 페그제를 약화시키거나 폐기할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진 탓”이라고 풀이했다. 그 우려는 홍콩 사태 이전부터 퍼진 루머와 상승작용을 일으키기도 했다. 중국 정부가 상하이 금융시장을 키우기 위해 홍콩의 페그제를 흔들 수 있다는 루머였다.
 
현재까지는 홍콩 금융당국이 환투기 세력의 공격에도 페그제를 잘 사수하고 있다. 그럴만하다. 홍콩 외환보유액이 4000억 달러를 웃돌고 있다. 홍콩달러를 가진 사람이 일시에 환전을 요구해도 미 달러로 바꿔줄 수 있을 정도다.  
 
그렇다고 밝은 면만 있는 게 아니다. 홍콩달러 가치를 사수하다보니 시중금리가 오르고 있다. 시위가 격화할 때 은행간 금리가 연 3% 가까이 이르기도 했다. 시위와 무역전쟁 탓에 소비가 위축되고 무역이 축소되고 있을 뿐아니라 주가가 하락하는 와중에 발생하는 금리 상승은 실물경제에 달갑지 않다. 실제 홍콩 성장률은 올 2분기에 -0.4%에 그쳤다. 3분기도 마이너스 성장이면, 금융시장 셈법으론 침체의 시작이다.
 
강남규 기자

관련기사

도민이 행복한 더 큰 제주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