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백혜련 “김진태가 서류 잘못 요청” 주장…실제 발언은?

자유한국당 김진태 의원이 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계속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조 후보자 가족관계증명서를 찢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김진태 의원이 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계속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조 후보자 가족관계증명서를 찢고 있다. [연합뉴스]

백혜련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6일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잘못된 자료 제출에 반발한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을 향해 “본인이 잘못 말한 것”이라고 반박했다.
 
백 의원은 “후보자가 잘못된 자료를 제출한 것처럼 얘기가 되고 있지만 청문위원이 잘못 신청한 것”이라며 “김 의원이 가족관계증명서라고 본인이 얘기했다”고 말했다.
 
이어 “실제로 속기록을 보면 김 의원이 요청한 자료는 기본증명서였다”며 “본인이 잘못 말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백 의원은 주변 의원들의 반발이 나오자 “본인들이 발언한 것을 왜 인정 안 하느냐”고 목소리를 높이기도 했다.
 
앞서 김 의원은 조 후보자 딸의 출생신고를 조 후보자의 주장대로 조 후보자의 부친이 했는지 확인하기 위해서라며 가족관계등록부를 요청했다.
 
김 의원은 “딸 아이 호적등본을 좀 내달라”며 “딸의 호적등본 상세 기본증명서는 제출할 수 있지 않나. 위임장을 다 가지고 있으니까 동사무소 가면 한 시간이면 떼올 수 있다”고 말했다.
 
이후 조 후보자에게 자료를 건네받은 김 의원은 “후보자가 엉뚱한 걸 냈다”며 “받은 서류는 인사청문요청안에 있는 8월 9일 날 발급받은 엉뚱한 것”이라고 반발했다.
 
이어 “제가 왜 이 소중한 시간에 가족관계등록부를 요구했겠나”라면서 “예를 들어서 제 아들의 가족관계증명서 기본증명서의 경우 출생장소, (출생)신고일, (출생)신고인이 다 나오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김 의원은 “한 달 전에 발급받은 것을 지금 와서 이렇게 쭉 복사해서 낸 것은 (가족관계등록부를) 발급받을 수 있는 시간이 오후 8시까지기 때문”이라며 “낮에 이런 일이 나면 다 뒤집어지니까 이제는 도저히 발급받을 수 없는 시간까지 와서 이걸 낸 것”이라고 비판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