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제주도 휩쓰는 태풍 '링링'···오늘 오전 3시 비바람 절정

제13호 태풍 '링링'이 빠르게 북상 중인 6일 오후 제주 서귀포시 예래동 인근 해안에서 파도가 거세게 치고 있다. [뉴스1]

제13호 태풍 '링링'이 빠르게 북상 중인 6일 오후 제주 서귀포시 예래동 인근 해안에서 파도가 거세게 치고 있다. [뉴스1]

제13호 태풍 '링링(LINGLING)'이 북상해 제주도에 바짝 다가서면서 제주도에는 거센 비바람이 몰아치고 있다.
 

2012년 '볼라벤' 경로 따라 이동
제주도 이미 태풍 영향권에 들어
한라산에는 최대 400㎜ 폭우 예상

제주도 서귀포 지귀도에서는 이날 오후 10시30분 순간 최대풍속 초속 36.5m의 강풍이, 한라산 윗세오름에서는 오후 10시 13분 초속 33.3m의 강풍이 관측됐다.
마라도에서도 오후 10시를 전후해 초속 28m의 강풍이 불었다.
6일 오후 11시 8분 천리안2A 위성이 촬영한 태풍 링링의 모습. [사진 기상청]

6일 오후 11시 8분 천리안2A 위성이 촬영한 태풍 링링의 모습. [사진 기상청]

또, 윗세오름에서는 이날 오후 11시까지 219.5㎜의 많은 비가 내렸다. 윗세오름에서는 이날 오후 6시 시간당 39㎜의 폭우가 쏟아지기도 했다.

 
제주도 남쪽 앞바다에서는 5~6m의 높은 파도가 치고 있고, 파도는 점점 더 높아지고 있다.
제13호 태풍 '링링(LINGLING)'이 북상 중인 6일 오후 제주시 연북로 인근 공사장에서 철제 울타리가 강풍에 쓰러져있다. [뉴스1]

제13호 태풍 '링링(LINGLING)'이 북상 중인 6일 오후 제주시 연북로 인근 공사장에서 철제 울타리가 강풍에 쓰러져있다. [뉴스1]

태풍 링링은 7일 오전 2~3시 제주도 서쪽 해상을 통과할 전망이어서 비바람은 밤사이 더욱 거세질 것으로 예상된다.  
태풍 링링이 제주에 가까워지면서 기상청은 6일 오후 제주도와 광주, 전남, 전북, 충남, 경남 남해·사천·통영·하동 등에 태풍 경보를 발령했다.
또, 제주도 전 해상과 남해 서부 전 해상, 남해 동부 먼바다, 남해 동부 앞바다(경남 서부 남해 앞바다), 서해 중부 먼바다, 서해 중부 앞바다(충남 남부 앞바다, 충남 북부 앞바다), 서해 남부 전 해상에도 태풍 경보를 발령했다.
 
태풍 영향권에 접어들면서 이날 오후 8시 45분 이후 제주를 오가는 모든 항공기가 결항했다.
제주와 다른 지역을 잇는 여객선의 운항도 이날 오후 전면 통제됐다.
 
북한산·설악산·다도해 등 10개 국립공원과 270개 탐방로의 출입이 통제됐다.
 
행정안전부는 이날 오후 2시를 기해 태풍 위기경보를 '주의'에서 '경계'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비상단계를 1단계에서 2단계로 각각 상향 조정했다.
그래픽=김주원 기자 zoom@joongang.co.kr

그래픽=김주원 기자 zoom@joongang.co.kr

기상청은 6일 오후 9시 현재 태풍 링링이 제주 서귀포 남서쪽 약 250㎞ 부근 해상에서 시속 34㎞ 속도로 북진 중이라고 밝혔다.
 
태풍의 중심기압은 950헥토파스칼(hPa), 중심 부근의 순간 최대풍속은 초속 43m(시속 155㎞)으로 중간 크기의 강한 태풍으로 분류된다.
 
기상청은 7일 오전 3시 서귀포 서쪽 약 150㎞ 부근 해상을, 오전 9시 목포 북서쪽 약 140㎞를 지날 것으로 전망했다.

 
또, 오후 3시에는 서울 서쪽 110㎞ 부근 서해 상을 지나 오후 4시를 전후해 황해도에 상륙할 것으로 예상된다.
 
태풍은 7일 오후까지도 중심 기압 965hPa, 중심 부근 최대 풍속이 37m (시속 133㎞)을 유지해 강한 중형 태풍의 세력을 유지할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제13호 태풍 '링링'의 영향권에 들기 시작한 6일 오전 제주 서귀포항에 피항한 어선들이 태풍 대비를 하고 있다.[연합뉴스]

제13호 태풍 '링링'의 영향권에 들기 시작한 6일 오전 제주 서귀포항에 피항한 어선들이 태풍 대비를 하고 있다.[연합뉴스]

기상청 관계자는 "6일 오후부터 제주도에서 바람이 차차 강해져 8일 오전까지 제주도와 남해안, 서해안을 중심으로 순간풍속 초속 40~50m(시속 145~180㎞)의 매우 강한 바람이 불겠고, 그 밖의 지역에서도 초속 25~35m(시속 90~125㎞)의 강한 바람이 불겠다"며 "특히 도서 지역에는 초속 55m(시속 200㎞) 이상의 매우 강한 바람이 부는 곳도 있겠다"고 말했다.

 
태풍으로 인한 비 피해도 우려된다.
8일 새벽까지 지역별 예상 강수량은 ▶제주도와 전남 남해안, 경남 서부 남해안, 지리산 부근, 서해5도 등지에는 100~200㎜(많은 곳 제주도 산지 400㎜ 이상) ▶중부지방(강원 영동은 제외), 호남(남해안은 제외, 6~7일) 50~100㎜(많은 곳 충남 서해안과 호남 150㎜ 이상)▶강원 영동, 영남(지리산 부근과 경남 서부 남해안은 제외) 20~60㎜ 등이다.
그래픽=김주원 기자 zoom@joongang.co.kr

그래픽=김주원 기자 zoom@joongang.co.kr

태풍 링링의 이동 경로는 2012년 8월 제주도를 지나 서해로 북상한 뒤 황해도에 상륙했던 태풍 볼라벤과 비슷할 것으로 기상청은 전망했다.

 
볼라벤 당시 2012년 8월 29일 전남 완도에서 관측된 초속 51.8m가 최대 순간 풍속이었다.
1959년 이래 우리나라에 불었던 강풍 중 역대 6위에 해당한다.
 
강찬수 기자 kang.chans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