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맹탕 청문회"···조국 아닌 한국당에 비난 쏟아졌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6일 오전 국회 법사위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6일 오전 국회 법사위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가 6일 진행 중인 가운데 자유한국당 공식 홈페이지 '자유게시판'에는 당 지도부를 향한 비판이 쏟아지고 있다.
 
세간의 이목이 집중된 청문회에서 기존에 제기됐던 의혹에 대한 공방만 반복한 데 따른 지적이다. 네티즌은 조 후보자 청문회를 '맹탕 청문회', '허탕 청문회'라 부르며 당 지도부의 전략 실패를 질타하는 글을 올리고 있다.
 
"답답하다", "준비가 미흡하다", "완패다"라는 평가와 함께 "처음에 말도 안 되는 청문회를 한다고 했을 때 그래도 뭔가 준비를 했겠지, 한방이 있겠지 하고 믿었는데 결국은 아무것도 없다"라고 실망감을 드러냈다.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의 동반 사퇴를 주장하는 글도 다수 올라왔다.
 
자유한국당 자유게시판 캡처. [뉴스1]

자유한국당 자유게시판 캡처. [뉴스1]

 
한 네티즌은 "나 의원님 사퇴하세요. 조국에게 유리한 청문회를 열어준 이유가 뭡니까. 조국을 도와주고 싶었나요"라며 따졌고, "무능한 지도부", "조국에게 변명거리만 만들어준 청문회 책임지고 사퇴하라", "하는 일마다 민주당과 청와대 돕는 나 원내대표 사퇴하라"는 글도 올라왔다.
 
앞서 한국당 지도부에 실망감을 드러냈던 홍준표 한국당 전 대표도 페이스북을 통해 "기대도 하지 않았지만, 맹탕인 야당이 맹탕 면죄부 청문회를 열어줘 맹탕인 조국을 법무장관 시켜 주는구나"라며 "닭 쫓던 개 지붕 쳐다본들 이미 올라가 버린 닭이 내려올 리 있냐"고 비꼬았다.
 
또 여권을 향해서는 "비리 덩어리를 장관 시켜줬으니 그간의 우리 비리도 이제 덮어 주세요. 특검·국정조사는 야당 입장도 있고 하니, 계속 주장할 테니 그냥 양해해 주세요"라면서 "참 기분 더러운 하루"라고 적었다.
 
청문회에 참석한 한국당 법사위 위원들은 이날  '조국 딸 동양대 표창장 위조 의혹', '딸 우간다 의료봉사 자소서 허위 기재 의혹', '딸 단국대 논문 대리 작성 의혹' 등을 추가로 제기했지만, 기존에 언급했던 주장과 해명만 반복되고 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