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국 "제 거취는 제 개인 문제가 아냐...양해해 달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6일 오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들의 질의를 듣고 있다. 오종택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6일 오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들의 질의를 듣고 있다. 오종택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제 거취는 제 개인의 문제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조 후보자는 6일 국회에서 열린 법무부 장관 인사청문회에서 “법무부 장관을 기어이 해야 하느냐?”는 이은재 자유한국당 의원 질의에 “제가 기어이 한다는 문제는 아니”라며 “제가 선택할 수 있는 문제가 아니다. 제 거취는 제 개인의 문제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조 후보자는 이 의원이 “여러 문제가 나와도 본인의 거취를 결정하지 못하느냐?”고 재차 묻자 “양해해 달라”고 말했다.
 
이 의원의 “가족이 구속이나 실형을 면치 못할 것으로 보인다. 후보자 본인과 관계없으니 장관을 해도 전혀 문제가 없다는 입장인가?”라는 물음에 조 후보자는 “제가 아무 문제 없다고 말씀드리지 않았다. 그 문제에 대해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고 답했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