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도읍 '조국 일가 장난질' 발언에 표창원 "사자명예훼손"

[YTN]

[YTN]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김도읍 자유한국당 의원에 대해 "면책 특권에 숨어 사자 명예 훼손을 했다"고 지적했다.
 
표 의원은 6일 국회에서 열린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김 의원의 증인 질의를 지적하면서 "장난이라뇨. 그런 식으로 말씀하지 마십쇼"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앞서 김 의원은 청문회 증인으로 출석한 김형갑 웅동학원 이사에게 질의를 하면서 "조 후보자의 선친이 웅동학원 이사장이 되면서 학교 이전을 하려다 240억의 빚을 남겼고 조 후보자 일가가 학교 빚의 채권을 쥐었다"며 "조 후보자가 학교 이사로 참여한 뒤 학교가 조 후보자 일가의 소송에 일방적으로 져주면서 가족들의 배를 불리지 않았나"라고 문제를 제기했다.
 
이 과정에서 김 의원은 "문제는 학교를 이전하면서 조 후보자 동생에게 하도급을 준다"며 "그렇게 창난을 쳐가지고 채권은 가족이 가져가고 학교는 빚이 남게 됐다"고 말했다. 또 "이런 상황에 조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이사로 참여해서 이런 장난을 하게끔 조모씨를 법인 사무장에 앉혔다"고도 말했다.
 
김 의원에 이어 질의를 시작한 표 의원은 "조금 전에 김도읍 의원께서 사자명예를 정면으로 훼손했다"며 "국회 면책특권 뒤에 숨어 그렇게 하면 안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장난이라뇨. 그런 식으로 말씀하지 말라"며 "그렇게 정치적 목적을 달성한다고 해도 오래 갈 수 없다, 도의를 지킵시다"고 덧붙였다.
 
표 의원은 또 질의에 앞서 "김진태 의원님 정신 차리라"고 목소리를 높이기도 했다.
 
표 의원 다음으로 질의를 시작한 장제원 한국당 의원은 표 의원에게 항의했다. 장 의원은 "시작부터 너무하신 거 아니냐. 청문회장을 깽판치려 하냐"며 "후보자 청문회를 하는 게 아니라 동료 의원에게 정신 차리라뇨, 사자명예훼손이라뇨"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