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종합IS] f(x), 설리 탈퇴 후 4인조→엠버·루나 계약 종료, '10주년'에 새 출발



그룹 f(x)가 데뷔 10주년을 자축하면서 동시에 새로운 출발을 알렸다.
 
SM엔터테인먼트는 5일 "엠버와 루나와의 계약은 종료됐다. 빅토리아는 새로운 방식의 협업을 논의 중이다. 크리스탈은 계약 기간이 남아있다"고 밝혔다. 이로써 설리 탈퇴 후 2015년부터 4인조로 활동한 f(x)는 엠버와 루나까지 SM엔터테인먼트와 재계약을 안 하면서 완전체 활동은 더 이상 보기 힘들 전망이다. 개별 활동에 주력할 것으로 보인다.
 
팀에 새로운 변화가 생긴 f(x)는 데뷔 10주년은 한 마음으로 축하했다. 루나는 지난 4일 '10주년 축하 축하'라는 글과 함께 f(x)의 모습이 들어간 타르트 사진을 올렸다. 5일 엠버는 'Ten years ago today, this happened. 10년 동안 수고 많았어! 함순이들도 축하, 미유(에프엑스 팬클럽)도 축하'라며 데뷔 초 5인조였던 f(x) 사진을 게재했다. 빅토리아는 '눈 깜짝할 사이 10주년이 됐다. 열심히 노력하면 얻는 것도 있고 운도 많다는 것을 깨달았다. 10주년이 종착점이자 시작점이다'라며 'SM과 앞으로 완전히 새로운 방식으로 다시 걸을 것이다. 더 나은 자신이 될 수 있도록, 기대에 부응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며 중국어로 글을 남겼다.
 
f(x)는 2009년 '라차타(LA chA TA)'로 데뷔했다. 'NU 예삐오' 'Hot Summer(핫 써머)' '첫 사랑니(Rum pum pum pum)' 등의 히트곡을 내며 많은 사랑을 받았다.
 
김연지 기자 kim.yeonji@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