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취중토크③] 티파니 영 "재테크 자신, 미국에 내집마련 뿌듯해요"


티파니 영(30)은 도전을 즐긴다.

15년 전 LA에 공연 온 보아를 보고 한국행을 결심했던 그 순간부터 그의 도전은 시작됐다. 2017년엔 SM엔터테인먼트를 떠나 미국에서 홀로서기 중이다. 현지 학교에 다니면서 연기의 기본부터 다시 배우는 등 신인의 자세로 돌아갔단다. 데뷔 1년차 티파니 영으로서 노래와 연기 등 분야를 가리지 않고 자신을 표현하는 중이다. 따뜻한 울타리같았던 소녀시대를 떠나는 것은 쉬운 결정은 아니었다. 하지만 그보다 큰 음악에 대한 열정과 사랑이 있었기에 주저하지 않았다.

요즘 티파니 영은 좋은 모습만 보여주고 싶은 과거의 강박에서 벗어나 자유로운 감정을 담은 음악을 만들고 있다. 지난해 오래 전 연락이 끊긴 아버지 이야기를 털어놓은 것도 달라진 점 중 하나다. 티파니 영은 "옛날이었다면 모두 숨기고 힘내겠다고 웃었을 것 같아요. 하지만 지금은 함께라서 이길 수있다는 마음이에요"라며 "외적인 성공도 좋지만 마음에 안정을 찾는 것도 굉장한 성공이라 생각해요"라고 말했다.

자연스레 좋은 결과도 뒤따랐다. 올 2월 낸 첫 미니앨범 'Lips On Lips'(립스 온 립스)는 국내 플래티넘 세일즈를 기록했고, 미국 빌보드 히트시커스 앨범 차트 9위라는 자체 최고 기록도 썼다. 올해 '아이하트라디오 뮤직 어워즈'에선 베스트 솔로 브레이크아웃 부문 수상의 영광도 누렸다. 지난 달에 3년 만에 한국 단독콘서트를 통해 팬들과 행복한 시간도 보냈다. 지난 1년 사이 미니앨범도 내고 뮤직비디오는 6편이나 찍었다. 티파니 영의 욕심과 스스로를 채찍질하는 부지런함이 있어 가능한 일이다. 와인잔을 부딪히며 외친 건배사는 무대 뒤 티파니 영의 노력을 엿볼 수 있게 했다. "Practice makes perfect!(연습이 완벽을 만든다) 뭐든 연습하고 노력하면 이뤄진다고 생각해요. 모든 순간 최선을 다해야 후회도 없을테니까요."



 





-쉬는 날이 거의 없겠어요.
"바쁘게 지내는 생활을 오랫동안 해와서 그런지 익숙해요. 시간을 활용하면 할수록 결국 좋은 일로 돌아온다는 것을 알기에 더 부지런히 움직이죠. 쓸데없이 부지런해서 시간을 쪼개 쓰려고 하는 편이에요. 그래서 휴가가 주어지면 충분히 쉬려고 해요. 배달음식 시켜먹고 넷플릭스를 하루 종일 보는 거죠."

-한국에 들어와선 무얼 했나요.
"세금납부요. 공연 연습만큼이나 중요한 일이에요."

-재테크는 잘 하는 편인가요.
"잘해요. 세금 떼고 필수 지출을 제외하고 남은 돈의 70%를 저축해요. 쓸데 없는 소비는 하지 않는 편이에요. 자동차도 핑크색 스파크를 오래 타고 다녀서 팬들도 알아요. 뭔가를 사고 싶어도 한 번 더 생각하고 합리적인 소비인지 고민하는 성격이에요. 사실 이번에 한국 집도 처분했어요. 한국에 잘 들어오지 않아서 정리하게 됐죠. 회사 근처 골목에서 15년을 살았는데 이젠 집도, 차도 없다는 생각에 살짝 섭섭하더라고요."

-미국엔 집이 생겼나요.
"내집마련했는데 뿌듯했어요. 이모와 은행에 가서 돈도 부치고 서류를 정리하는데 직원 분이 '혼자 사는 거냐' '몇 살이냐' 물어보시더라고요. 이모한테도 '너무 자랑스럽겠어요'라고 말씀하시는데 기분이 좋더라고요. 미국드라마에 나오는 독립적인 여성이 된 듯한 기분이랄까요. 요즘에 에너지 넘치는 노래들이 잘 써져요.(웃음)"

 

-스웨그 담은 노래를 써도 좋겠어요.
"아직은 없는데 재미있을 것 같아요. 아리아나 그란데의 '세븐 링스'처럼 재미있게 풀면 좋을 것 같고요. 한국 콘서트에선 '인디펜던트 워먼'을 커버하는 것으로 대체했어요. 언젠가는 그런 노래를 만들어 볼게요."

-미국 집에서 소녀시대 집들이도 하는 건가요.
"미국에 차례대로 다 오고 있어요. 미국에 집사고 게스트룸도 마련해놨다고 했더니 멤버들이 다 놀러 오겠다고 난리났죠. 한국에서 모일 때면 보통 우리집이 모임 장소였는데 미국에서도 그렇게 됐네요. 미국에서 멤버들 만나면 너무 반갑고 재미있어요."

 -음악적으로 이루고 싶은 꿈이 있나요.
"'아이 저스트 워너 댄스'를 발매 할 때부터 정규에 대한 꿈이 있었어요. 한국과 미국에서 한 번씩 미니앨범을 내봤으니 이제 정규앨범을 내야 하지 않을까요. 소녀시대로서는 정규를 계속 냈는데 정말 특별한 작업이었죠. 스토리를 가진 여러 트랙들을 꾸린다는 것이 쉬운 것은 아니지만요. 또 앨범 크레딧에 이수만 선생님 이름이 들어가는 높은 위치에 제 이름을 넣는 거예요. 총괄 프로듀서로서 온전한 앨범을 만들고 싶어요. 이제 데뷔한 신인이라 꿈만 꿔볼게요."

-회사도 차리는 건가요.
"안 그래도 멤버들이 농담삼아 회사 차리라고 해요. '아직이야 얘들아. 이제 1년차야'라고 말해줬는데도 '너는 할 수있어'라고 하더라고요. 멤버들끼의 애정표현인 거죠. 티파니 영으로서 자리를 잡은 후에 고민해 볼게요."





황지영기자 hwang.jeeyoung@jtbc.co.kr
사진=박세완기자
영상=박찬우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