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단국대 1저자 논문 초고파일, 마지막 저장자는 조국이었다"

장영표 단국대 의대 교수가 대한병리학회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 조모(28)씨의 기여도를 설명하기 위해 제출한 논문 초고 파일 최종 저장자는 조 후보자였다고 장세진 병리학회 이사장이 6일 밝혔다. 병리학회는 5일 조씨 딸이 제1저자로 이름을 올린 논문을 취소했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연합뉴스]

장 이사장은 6일 오전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장 교수가 우리 학회에 소명서 파일과 첨부 파일 형태로 논문 초고(영문본)를 보내왔다”며 이같이 밝혔다. 장 이사장은 "통상 논문을 보내오면 공동저자가 많기 때문에 문서 속성 정보를 통해 최종 저장자를 확인하는데 초고의 정보에서 마지막 저장자에 조 후보자의 이름이 있었다. 수정 횟수는 두 번이었다"고 말했다. 

장영표 교수가 병리학회에 제출한 소명자료에 초고 파일 있어
“논문 초고 내용 형편없어, 장 교수도 미숙하고 조악한 수준이라 평가”

 
장 이사장은 다만 “누가 썼다고 확인할 길은 없다. 우린 논문에 관해서만 얘기한다”라고 말했다. 
 
장 이사장은 장 교수의 소명서에 조씨의 역할이 세 가지 정도로 담겨 있었다고 전했다. 기여도에 대해 ▶초고를 썼고 ▶실험에 참여했으며 ▶마지막에 정리했다는 것이다. 그러나 장 이사장은 “첨부된 초고를 보니 형편 없었다. 고등학교 수준이라고 할 수밖에 없고 논문으로선 전혀 가치가 없었다. 초고에 쓰인 내용이 결과(논문완성본)에 반영된 건 한마디도 없었다”고 말했다. 장 교수 본인도 초고에 대해 “미숙하고 조악한 수준”이라고 했다는 게 장 이사장의 설명이다. 그러면서 저자 역할에 맞는 사람은 장 교수 본인 혼자라는 식으로 사실상 시인했다는 것이다. 

이교영(왼쪽) 대한병리학회장이 5일 오후 서울 종로구 대한병리학회 사무실에서 열린 상임이사회의에 참석하고 있다.[뉴시스]

이교영(왼쪽) 대한병리학회장이 5일 오후 서울 종로구 대한병리학회 사무실에서 열린 상임이사회의에 참석하고 있다.[뉴시스]

장 이사장은 “우리 학회는 이런 소명자료에 근거해 조씨의 기여도가 없고 제1저자로서 역할이 부족했다 판단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조 후보자는 지난 2일 국회 기자간담회에서 딸의 논문에 대해 “그 당시에는 그 과정을 상세히 알지 못했고, 최근 (장관 후보자로서) 검증 과정에서 확인하게 됐다. 당연히 고등학생이 주도할 글이 아니고 당시 1저자 판단 기준이 엄격하지 못했던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장 교수가 저희 아이에 대해 ‘놀랍도록 열심히 했다’고 했고 아이가 영어를 잘하는 편”이라며 “저자 순위는 책임교수 재량에 많이 달려 있었던 것 같다”고 언급한 바 있다. 
 
일반적으로 논문을 학회에 실을 때 저자들은 ‘저작권을 학회에 이양하고 내용에 책임진다’는 저작권 이양 동의서에 서명하게 돼 있다. 조씨 논문의 저자는 본인과 장 교수를 포함해 6명이다. 그런데 장 교수가 모두 작성했을 것이란 의혹도 나온다. 장 이사장은 “본인이 직접적으로 대필했다고는 안 했는데 자신이 (서명을) 전부한 것처럼 기술했다”고 썼다. 동의서는 규정상 책임저자와 공동저자는 자필로 이름을 적고 서명하게 돼 있다. 본인이 직접 하거나 당사자 동의가 있을 때 서명이 효력을 발생한다. 
 
논문 초고 저장자가 조 후보자라는 사실과 관련, 이날 조 후보자는 인사청문회에 출석해 “(워드프로세서 프로그램에) 이름과 소속을 기재해뒀다. PC를 아들이 쓰든 딸이 쓰든 (이름이) 나오게 돼 있다”며 “워드 자체는 제 서재의 컴퓨터에서 작성된 게 맞다. 서울대학교 연구실이 아니라 집에 있는 PC”라고 말했다. 조 후보자는 논문 초고에 간여하지 않았고 자신은 몰랐다고 설명했다. 
 
황수연 기자 ppangshu@joongang.co.kr
 
◇수정: 조국 후보자의 6일 청문회 내용을 반영해 기사를 보완했습니다.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