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동양대 총장상 논란뒤 여론 급변···조국 반대 56% 찬성 40% [리얼미터]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인사청문회가 열리는 6일 오전 국회 민원실로 들어오고 있다. [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인사청문회가 열리는 6일 오전 국회 민원실로 들어오고 있다. [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를 앞두고 동양대 총장상 위조 의혹이 여론의 흐름을 바꾸고 있다.
 
여론조사업체 리얼미터가 지난 5일 전국 성인 남녀 501명을 대상으로 조 후보자 임명 찬반 의사를 물은 결과 반대가 56.2%, 찬성이 40.1%로 나타났다. 조 후보의 기자간담회(지난 2일) 직후인 지난 3일 조사보다 반대는 4.7%포인트 늘었고, 찬성은 6.0%포인트 줄었다.
 
지난 4일 중앙일보 보도로 “나는 (조 후보자 딸이 받았다는) 이런 표창장을 결재한 적도 없고 준 적도 없다”는 최성해 동양대 총장의 발언이 처음 나왔다. 조 후보자 딸 조 모 씨는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에 지원하며 지원서에 동양대 총장상(봉사상) 수상 경력을 기재했다. 최 총장 주장으로 상장 위조 의혹이 불거진 것이다.
 
5일엔 최 총장의 “교육자 양심을 건다, 조국 후보자 딸에 총장상 안 줬다”, “조 후보자 부인이 표창장 발급 위임했다고 말해달라고 부탁했다” 등의 발언이 보도됐다. 또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최 총장에게 전화해 외압을 넣었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임명 찬반 여론조사. 그래픽=신재민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임명 찬반 여론조사. 그래픽=신재민 기자

리얼미터는 검찰 압수 수색 이튿날(지난달 28일), 유시민 이사장의 ‘조국 감싸기’ 라디오 인터뷰 이튿날(30일), 조 후보자 기자간담회 이튿날(이달 3일), 동양대 총장상 의혹 확대 시점(5일)에 걸쳐 네 차례 조 후보자 임명 관련 여론조사를 했다. 임명 반대 여론은 검찰 압수수색 이튿날 54.5%였다가 54.3%(2차 조사)→51.5%(3차 조사)로 감소하는 흐름이었다. 그러다 동양대 총장상 관련 의혹이 불거지자 다시 반대 여론이 검찰 압수 수색 직후보다 더 높아졌다.
 
이 때문에 동양대 총장상 관련 의혹이 6일 열리는 조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결정타가 되는 것 아니냐는 얘기가 나온다. 이날 중앙일보는 조 후보자 딸이 봉사를 했다고 주장하는 시점에 동양대 영어영재교육센터 센터장이었던 김주식 전 교수가 “외부 봉사자는 필요 없는 시스템이었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또 “조 후보자가 전화로 (표창장 발급) 위임 이야기를 했다”는 최 총장 발언도 보도됐다.  
 
윤성민 기자 yoon.sung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