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악플의 밤' 노라조 "설리 한마디에 살아난 것"…설리 팬 인증


'악플의 밤' 설리가 노라조 찐팬(진심으로 좋아하는 팬)을 인증한다.

악플을 양지로 꺼내 공론화시키는 과감한 시도로 온∙오프라인을 뜨겁게 달구고 있는 JTBC2 '악플의 밤'은 스타들이 자신을 따라다니는 악플과 직접 대면해보고, 이에 대해 솔직한 속내를 밝히는 악플 셀프 낭송 토크쇼. 오늘(6일) 방송될 12회는 작곡가 겸 방송인 주영훈과 가수 노라조가 출연한다. 

주영훈, 노라조는 클라스가 남다른 연예계 맛집다운 독보적 텐션을 뽐낸다. 그 중 설리가 노라조와의 만남에 환한 미소를 짓는다. "이전부터 노라조 팬이었다"며 에프엑스(f(x)) 활동 당시부터 그들의 팬임을 고백한다.

"설리 씨 한 마디에 노라조가 살아났다"고 깜짝 발언한 노라조. 이에 조빈은 "(원흠이 합류하기 전) 음악 방송에서 설리 씨와 만났는데 사인 CD를 갖고 와서 '노라조 너무 좋아요'라고 하더라. 그렇게 무뚝뚝하던 이혁이 설리 칭찬 한 마디에 세상 다 가진 표정으로 열심히 하더라"며 노라조를 심폐 소생시킨 설리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

노라조의 어깨를 절로 춤추게 만든 설리의 팬 인증은 6일 오후 8시 '악플의 밤'에서 확인할 수 있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