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엔 "북, 영변 핵단지 내 우라늄 농축 시설 가동 중"



[앵커]

북한 신형 미사일 '방어체계' 뚫을 능력 향상



북한이 핵과 미사일 프로그램을 개선하는 작업을 계속하고 있다는 유엔 안보리 산하 대북제재위의 보고서가 나왔습니다. 우라늄 농축시설은 계속 가동되고 있고, 또 최근 발사체를 보면, 미사일 방어체계를 뚫을 능력을 보여주는 증거라고 봤습니다.



정효식 특파원이 전해왔습니다.



[기자]



"북한이 영변 핵단지 내 우라늄 농축 시설을 계속 가동하고 있다."



현지시간 5일 공개된 유엔 대북제재위 전문가 패널 보고서에 담긴 회원국 평가 내용입니다.



평산 우라늄 광산의 채굴 작업도 계속 진행 중이라고 했습니다.



하노이 회담 결렬 이후 북한이 핵물질 생산을 계속하고 있다는 것입니다.



북한식 이스칸데르 신형 미사일 시험과 관련해서도 미사일 방어, MD 체계를 뚫을 수 있는 능력이 증가했다고 평가했습니다.



전통적인 스커드 탄도미사일 궤도와 달리 보다 평탄한 궤도로 비행하는 특성을 가졌기 때문입니다.



보고서는 북한이 사이버 해킹을 통해 20억 달러, 2조 4000억 원의 대량살상무기 개발 자금을 마련했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추적이 어려운 암호화폐 해킹에 주력했는데 최대 피해국은 한국이었습니다.



세계 최대 암호화폐 거래소중 하나인 빗썸은 2017년부터 최근까지 최소 네 차례, 6500만 달러의 피해를 봤습니다.



북한은 "유엔 구호활동이 정치화되고 있다"며 "북한내 상주하는 유엔 및 국제구호단체 직원들을 감축하라"고 통보했습니다.



[스테판 두자릭/유엔 사무총장 대변인 : 유엔 현지 사무소는 가벼운 인력으로 운영되고 있으며, 식량과 물, 영양 프로그램의 지속적인 지원을 보장하기 위해 현재 수준의 인력을 유지하는 게 중요합니다.]



이달 말 유엔총회 이용호 북한 외무상이 불참하기로 한 데 이어 대북제재 단속을 놓고 북한과 유엔의 신경전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JTBC 핫클릭

이용호 유엔총회 불참, 미국에 날 세운 북한…진짜 의도는? 미국에 날 세운 북 "모든 조치 재검토할 수도"…의도는? "북, 잠재력 있는 나라" 강조…'철도 카드' 꺼낸 트럼프 북 "세계 최강 '초대형 방사포' 개발…기적 창조했다"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nd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