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청탁 거절당하자 과장 주장" vs "조국, 거짓 증언 종용"

[앵커]



'동양대 표창장' 진실 공방

조국 후보자의 딸이 받았다는 동양대 총장 표창장을 둘러싼 조작 의혹은 진실 공방으로 흐르고 있습니다. 조 후보자 측은 최성해 동양대 총장이 불법 청탁을 했다가 거절당하자 과장된 말을 하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반면 최 총장은 조 후보자의 부인 정경심 교수 뿐만 아니라 조국 후보자로부터 직접 거짓 증언을 요구 받았다고 맞서고 있습니다.



김세현 기자입니다.



[기자]



최성해 동양대 총장은 어제(5일) 새벽 검찰 조사를 받고 나오면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부인 정경심 교수로부터 전화를 받았다고 말했습니다.



[최성해/동양대 총장 : '전혀 기억이 안 나느냐' 나는 '그런 기억 없다' 그러니까 뭐 '확실히 위임을 받았다'고 해주시면 좋겠다고. (그런 위임하신 적 없으니까 그렇게 못 한다고 대답하셨겠네요?) 그렇죠.]



조 후보자 부인이 표창장 발급 권한을 위임해줬다 해달라고 자신에게 부탁했다는 것입니다.



이에 대해 조 후보자 측은 한 언론을 통해 "최 총장이 조 후보자 측에 부정청탁을 했다 거절당하자 후보자 딸에 대해 과장된 주장을 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동양대가 최근 수년 동안 재정지원 제한 대학으로 지정되면서 어려움을 겪자, 정 교수를 통해 당시 민정수석이었던 조 후보자에게 청탁을 했다는 것입니다.



그러자 최 총장 측은 또 다른 언론을 통해 "조 후보자로부터 직접 거짓 증언을 종용 받았다"며 재반박에 나섰습니다.



정 교수가 전화해 표창장 발급을 본인이 위임받은 것으로 해달라고 부탁 한 날, 조 후보자를 바꿔줬다는 것입니다.



표창장 논란 이후 최 총장이 조 후보자와 직접 통화했다고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동양대 총장 표창장 공방은 오늘 청문회장에서도 이어질 전망입니다.

JTBC 핫클릭

최성해 "조국 부인, 표창장 위임받은 걸로 해달라 부탁" 조국 부인, 동양대 압수수색 직전 '컴퓨터 외부 반출' 대한병리학회, '조국 후보자 딸 제1저자 논문' 취소 결정 유시민 "사실관계 확인차 전화…압력 의혹 터무니없다"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nd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