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인터뷰] 동양대 총장 "조국, 딸 표창장 위임 종용했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왼쪽)와 최성해 동양대 총장. [연합뉴스·뉴스1]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왼쪽)와 최성해 동양대 총장. [연합뉴스·뉴스1]

"조국 교수가 (표창장 발급을) 위임한 걸로 하면 법적으로 아무 문제가 없다고 하더군요." 최성해 동양대 총장이 6일 오전 중앙일보와 통화에서 "조 후보자와 4일 오전 8시쯤 통화를 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최총장"조국, '그러면 우리쪽도 총장님쪽도 문제없다'"
조 후보측 "통화는 맞지만, 사실대로 말해달라는 취지"
전문가, "위임종용 사실이면 증거인멸교사죄 가능"

최 총장은 "중앙일보에 기사가 나가는 날 아침에 정경심 교수가 먼저 전화가 와서 총창 표창장 위임 이야기를 했고, 갑자기 전화를 바꾸더라. 조 교수더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 교수와 똑같은 위임 이야기를 하면서 '표창장을 당시 위임했다고 지금 말을 다시 말을 한다 해도, 우리 쪽도 총장님 쪽도 법적으로 전혀 문제가 없다고 우리 법률고문팀에 확인했다'고 하더라"고 했다. 최 교수는 "내가 '(위임하지도 않았는데) 그게 가능한 일이냐'고 되물었다. 그러곤 더 이상 말을 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는 "사실 정경심 교수 문제라고 생각해 조 교수 이야기는 안끄집어 내려고 했다. 그래서 입을 다물고 있었는데, 무슨 내가 학교 예산을 정 교수 통해 따내려고 하다가 거절당해 이런다 등 그런 소식이 나돌아 속상했다"고 답답해했다. 최 교수는 "교육자로서 양심에 따라 말하고 행동하고, 진실말을 말한다"고 재차 강조했다. 
 
최 총장은 "청문회와 검찰 수사, 그리고 학교 진상위원회 활동 등을 지켜보고, 반박할게 있으면 반박하고, 밝힐게 있으면 당당히 밝히겠다"고 말했다.  
  
한 검사 출신 변호사는 "실제 최 총장이 상장을 위임하지 않았는데 위임했다고 요구했고, 상장 역시 위조된 것이 사실이라면 조 후보자와 그의 아내에게는 증거인멸교사죄, 범인도피죄 등이 적용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인사청문회준비단 측은 "조 후보자가 최성해 총장과 통화한 것은 맞다. 하지만 취지는 사실은 사실대로 말해주면 고맙겠다는 것이었다. 정확히 어떤 워딩을 했는지까지는 말씀드리기 어렵다. 조 후보자님의 취지는 그런 뜻이었다"고 말했다. 

  
영주=김윤호 기자, 박태인 기자 
youknow@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