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해결사' 황의조는 45분이면 충분했다

황의조(가운데)가 조지아와의 평가전에서 멀티골을 터뜨리며 A매치 3경기 연속골을 기록했다. [사진 대한축구협회]

황의조(가운데)가 조지아와의 평가전에서 멀티골을 터뜨리며 A매치 3경기 연속골을 기록했다. [사진 대한축구협회]

45분이면 충분했다. 
 

후반 조커로 조지아전 멀티골 터뜨려
A매치 3연속골 벤투호 에이스 우뚝
10일 투르크메니스탄전도 출격 대기

'벤투호의 황태자' 황의조(보르도)가 6일(한국시각) 터키 이스탄불의 파티흐 테림 스타디움에서 끝난 조지아와 평가전에서 두 골을 터뜨렸다. 6월 A매치 호주전(6월 7일)과 이란전(6월 11일)에서 연이어 득점한 황의조는 A매치 3경기 연속골을 기록했다. 파울루 벤투(포르투갈) 한국 축구대표팀 감독 체제에선 17경기에 나와서 9골(개인 통산 9·10호골)을 넣어 해결사로 우뚝 섰다. 한국은 2-2로 비겼다. 
 
0-1로 뒤진 후반 2분 역습 상황에서 손흥민(토트넘)이 오른쪽에서 패스를 찔러주자, 황의조가 골문으로 쇄도하며 오른발로 볼의 방향만 바꿔 골망을 갈랐다. 그라운드를 밟은 지 불과 2분, 첫 볼터치 만에 나온 골이다. 이날 벤치에서 경기를 시작한 황의조는 후반 시작과 동시에 이정협(부산)과 교체 투입됐다.
 
한 번 득점포를 가동한 황의조는 한 골로 멈추지 않았다. 1-1로 맞선 후반 40분 페널티박스 왼쪽에서 김진수의 헤딩 패스를 내주자 황의조가 골문 앞에서 침착하게 헤딩골로 연결했다.    
 
파울루 벤투(포르투갈) 한국 축구대표팀 감독은 손흥민과 이정협을 투톱 선발로 내세웠다. 하지만 전반전 별다른 골 찬스를 만들지 못하자 황의조를 조커로 투입해 분위기 반전을 시도한 것이다. 황의조는 특유의 활동량을 자랑하며 경기 종료까지 조지아 수비진을 괴롭혔다.
 
황의조는 대표팀 합류 직전 새 소속팀 보르도(프랑스)에서 시즌 3경기 만에 마수걸이 골을 넣을 만큼 컨디션이 좋았다. 황의조는 지난달 25일 열린 2019~20시즌 프랑스 리그앙 3라운드 디종과 원정 경기에서 결승골을 터뜨려 팀의 2-0 승리를 이끌었다. 황의조는 지난 7월 감바 오사카(일본)에서 뛰다 보르도로 이적했다.
 
황의조는 나흘 뒤 투르크메니스탄 아슈하바트에서 벌어지는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1차전 투르크메니스탄과의 원정경기에서 A매치 4경기 연속골에 도전한다.
피주영 기자 akapj@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