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푸틴 "'한국·일본에 중거리 미사일 배치 검토' 美 발표 우려"

동방경제포럼 전체회의에서 연설하는 푸틴 대통령. [연합뉴스]

동방경제포럼 전체회의에서 연설하는 푸틴 대통령. [연합뉴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5일(현지시간) 미국이 한국과 일본 등에 중거리 미사일 배치를 검토하고 있다는 발표가 있었으며 이는 심각한 우려를 불러일으킨다고 지적했다.  
 
푸틴 대통령은 이날 극동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열린 '동방경제포럼' 전체 회의에 연사로 참석해 "일본과 한국 등에 중거리 미사일을 배치할 수 있다는 미국 국방부의 발표는 러시아에 유쾌하지 않은 일"이라며 "이로 인해 우리는 슬프고 걱정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만일 그것들(미국의 중거리 미사일)이 일본과 한국에 배치된다면 우리는 그것이 북한의 위협에 대응하기 위한 것이란 구실 아래 행해질 것이라고 본다"면서 "하지만 이 시스템들은 극동 지역을 포함 러시아 영토의 상당 부분을 커버할 것이기 때문에 우리에게도 심각한 문제"라고 지적했다.  
 
이어 "(러시아) 극동 지역에는 블라디보스토크의 수상함 기지와 캄차카 반도의 전략핵잠수함 기지 총 2개의 아주 큰 군사기지들이 있다"면서 "한국과 일본 등에 배치될 수 있는 미국의 중거리 미사일들이 이 기지들을 겨냥하는 것은 심각한 일"이라고 말했다. 
 
푸틴 대통령은 "미국의 중거리 미사일 배치 검토 발표에 대한 한국과 일본의 반응을 아직 알지 못한다"면서 "그렇지만 러시아는 주의를 기울이지 않을 수 없다"고 덧붙였다. 
 
푸틴 대통령의 이같은 발언에 대해 역시 전체 회의 연사로 참석한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미국 미사일 시스템을 일본에 배치하는 것과 관련한 제안을 미국으로부터 받은 게 없다"고 밝혔다.  
동방경제포럼 전체회의에서 연설하는 아베 총리. [연합뉴스]

동방경제포럼 전체회의에서 연설하는 아베 총리. [연합뉴스]

 
아베 총리는 그러면서 "폴란드와 한국에 배치된 미국의 미사일방어(MD) 시스템과 일본의 미사일 방어 시스템은 근본적으로 다르다"고 주장했다.  
 
그는 "폴란드와 한국에 배치된 MD 시스템은 미국이 통제하고 있다"면서 "일본은 자체 MD 시스템이 있기 때문에 미국이 통제하지 않는다"라고 말했다. 
 
아베 총리는 이어 일본 정부가 도입할 계획인 '이지스 어쇼어'(육상형 이지스)에 대해선 "우리는 아직 가능성을 검토하고 있다"면서 "이 시스템 또한 일본에 속할 것이며 일본이 통제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베 총리는 "북한이 수백개의 탄도미사일을 배치하고 있으며 일본은 그것으로부터 자신을 보호하기 위해 자체 방어시스템을 배치하기로 했다"면서 "이 시스템에서 (미국의 중거리 순항미사일) '토마호크'를 발사하는 것은 불가능하다"고 주장했다.
 
미국은 지금까지 중거리 미사일의 아시아 배치 의향을 내보이긴 했지만 구체적으로 한국과 일본에 배치하겠다고 발표한 적은 없다.
 
마크 에스퍼 미 국방장관은 러시아와의 중거리핵전력(INF) 탈퇴 하루 만인 지난달 3일 '지상발사형 중거리 미사일의 아시아 배치를 검토하고 있느냐'는 취재진 질문에 "그렇게 하고 싶다"고 말했지만 배치 예상 지역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언급하지 않았다. 
 
하지만 미 언론에서는 일본이나 한국·호주가 미사일 배치 후보지라는 보도가 나왔다. 
 
이후 안드레아 톰슨 미 국무부 군축·국제안보 차관은 "아시아 지역의 중거리 미사일 배치 문제는 해당 국가의 주권적 결정사항으로 동맹국과 협의를 거쳐 정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