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교수 196명 시국선언 “조국 지명 철회하고 특검하라”

이병태 KAIST 교수(왼쪽 둘째) 등 전·현직 교수들이 5일 서울 중구 프란치스코 교육회관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 사퇴를 촉구하고 있다. [뉴스1]

이병태 KAIST 교수(왼쪽 둘째) 등 전·현직 교수들이 5일 서울 중구 프란치스코 교육회관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 사퇴를 촉구하고 있다. [뉴스1]

이병태 KAIST 경영학과 교수를 주축으로 한 전·현직 교수 약 200명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지명 철회’를 요구하는 시국선언을 했다.
 

“각종 특혜·탈법 국민 앞에 밝혀야”
서울대 총학 “조국 지명 철회가
사회 불평등 해결하는 첫 단추”

교수들은 5일 서울 중구 프란치스코 교육회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문재인 정권의 검찰이 압수수색을 통해 조 후보자와 그 일가의 범죄 행위를 조사하는 상황에 이르렀다”며 “국민 앞에 사죄하고 범죄 피의자의 후보자 지명을 철회하고 특검을 통해 그 진상을 낱낱이 밝혀야 하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각종 특혜, 탈법 및 위선으로 국민의 공분을 산 조 후보자 지명을 철회하고, 그간 제기된 각종 의혹에 대해 특검을 실시해 한 점 의혹 없이 그 죄과를 국민 앞에 밝혀라”고 촉구했다. 이날 시국선언에는 서울대 교수 6명, 경희대 교수 3명, KAIST 교수 9명 등 국내외 85개 대학 196명의 교수가 참여했다.
 
이 교수는 “이번 시국선언은 인사청문회 날짜가 갑자기 잡히는 바람에 급하게 한 측면이 있다”며 “시국선언에 동참하겠다는 교수들의 요청이 쇄도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서울대 총학생회(총학)도 이날 오전 관악캠퍼스 행정관 앞에서 “법무장관 자격 없다. 조국 임명 반대한다”는 구호를 외치며 기자회견을 열었다. 학생들은 지난 2일 조 후보자가 자신에게 제기된 의혹에 대해 진행한 기자간담회가 부실했다며 조 후보자의 사퇴를 촉구했다.
 
총학은 “(조 후보자가) 제기되는 주요한 의혹에 대해 ‘몰랐다’ ‘내가 관여하지 않았다’ ‘꾸지람을 가슴 깊이 새기겠다’며 무책임한 태도로 일관했다”고 지적하며 “의혹들에 대한 검찰 수사가 강도 높게 진행되는 상황에서 ‘법무부 장관에 임명돼도 수사에 관여하지 않겠다’는 말 한마디를 믿을 수 없다”고 말했다.
 
특히 “사회 제도를 악용하고 책임을 회피하는 자가 법무부 장관이 돼서는 안 된다”며 정부에도 결단을 요청했다. 이승준 서울대 사회과학대학 학생회장은 “조 후보자와 관련해 사모펀드 문제 등 공직자 윤리에 위반하는 의혹이 제기되는 상황에서 사실관계 확인 없이 임명을 강행하는 것은 청와대가 공직자 임용 과정에서 도덕성을 포기하겠다고 선언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임지현 서울대 공과대학 학생회장은 지난 2일 기자간담회 이후 조 후보자에게 추가로 제기된 의혹에 대해서도 물었다. 그는 “‘논문 제1 저자는 몰랐다’ ‘영어 잘해서 그런 거 같다’ ‘장학금, 사모펀드도 몰랐다’ 등 모르쇠로 일관했던 것처럼 기자간담회 이후 인턴 증명서 허위 발급이나 총장 표창장 관련 의혹에 대해서도 모른다고 말할 것인가”라며 “몰랐단 말은 면죄부가 안 된다. 법무부 장관은 솔선수범, 질서 수호하는 사람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조 후보자에 대한 서울대 학생의 비판이 정치적 진영논리가 아니라는 주장도 나왔다. 신성민 서울대학교 사범대학 학생회장은 “조 후보자가 사회적 권력을 대물림하기 위해 법의 허점을 노리고 위법성이 없다는 이유만으로 도의적 책임과 양심을 저버리는 모습에 분노한다”며 “조국 후보자 관련 논란은 단순한 진영논리가 아닌 사회에 내재한 불평등을 악용한 후보자 개인에 대한 정당한 비판”이라고 말했다. 이어 “지명 철회가 이 사회의 불평등을 해결하기 위한 첫 단추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총학은 오는 9일 오후 6시 조 후보자의 지명 철회를 요구하며 ‘제3차 조국 교수 STOP! 서울대인 촛불집회’를 열 계획이다.
 
이태윤 기자 lee.tae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