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게임할 땐 화면 커져 ‘우와’…접히는 부분엔 여전히 주름

#접혀 있던 디스플레이를 펼치니 ‘똑딱’ 소리가 나며 스크린이 7.3인치까지 넓어진다. 경첩 부분은 나름 튼튼해 보인다. 게임은 접힌 화면에서든, 펼쳐진 화면에서든 할 수 있다.  유튜브와 네이버 작동에 노트 필기까지, 펼쳐진 화면에선 화면 분할을 통해 애플리케이션(앱) 3개를 동시에 쓸 수 있다. 다만 기존에 접혔던 이음새(힌지) 부분에서 주름이 상당수 비치는 건 어쩔 수 없었다.
 

보강된 삼성 폴더블폰 써보니
네이버·유튜브 띄우고 메모까지
앱 3개 동시에 띄워 쓸 수 있어
힌지 위·아래에 보호캡 씌워
화면 뜯겼던 2월 문제점 보완

5일 공개된 ‘갤럭시 폴드’로 게임을 하고 있다. [사진 삼성전자]

5일 공개된 ‘갤럭시 폴드’로 게임을 하고 있다. [사진 삼성전자]

국내 취재진에게 5일 처음 공개된 폴더블 폰 ‘갤럭시 폴드’를 만져본 소감이다. 이튿날인 6일(현지시간) 독일 베를린에서 개막하는 ‘국제가전박람회’(IFA 2019)를 하루 앞두고 마련된 자리였다.
 
갤럭시 폴드는 지난 4월 미국에서 리뷰기사가 쏟아지면서 형태와 기능이 미리 공개됐다. 이날 현장에선 다섯달 전 출시를 연기했을 당시, 제품 결함이 지적된 부분을 중점적으로 살펴봤다. 삼성전자는 제품 결함을 인정한 직후부터 5개월 가까이 수정 작업에 매달려 왔다.
 
올 2월 시제품이 처음 나왔을 때 미국 기자들이 했듯이 필름 형태의 화면 보호막(커버 윈도)을 손가락 끝으로 뜯어내려 했더니 잘 떨어지지 않았다. 삼성전자가 커버 윈도를 테두리(베젤) 밑으로 들어가게끔 디자인을 수정하면서 견고해진 것으로 보였다.
 
그 다음, 스크린과 스크린을 이어주는 힌지 부분을 살펴봤다. 스크린 상단부에는 ‘T’자 모양의 보호 캡, 하단부에는 ‘ㅗ’자 형태의 보호 캡이 덧씌워진 모습이 눈에 띄었다. 수정 이전 기기의 사진과 이번에 공개된 제품을 비교해 보면 힌지 구조물과 전·후면 커버 사이 틈이 대폭 줄었다.
 
접었다 펼쳤을 때 남는 주름 잔상(빨간 원). 상·하단부 보호 캡(파란 원). 김영민 기자

접었다 펼쳤을 때 남는 주름 잔상(빨간 원). 상·하단부 보호 캡(파란 원). 김영민 기자

폴더블 폰의 특색은 게임을 할 때 생생히 느껴졌다. 레이싱 게임 ‘아스팔트 9’를 플레이했더니 기존 스마트폰 대비 넓은 화면에서 조금 더 실감 나게 게임을 할 수 있었다. 삼성전자 직원이 알려준 대로 화면을 접어봤더니 4.6인치 좁은 스크린에서도 게임 구동이 가능했다.
 
다만 게임을 마치고 디바이스 전원을 끌 때는 버튼 한 개가 아닌 빅스비 버튼과 음량 버튼 두개를 동시에 눌러야 한다.
 
화면을 접었다가 펼쳤을 때 힌지 주름은 여전히 눈에 띄었다. 상당 기간 스마트폰을 펼쳐놓았다가, 한번 접었다가 펼쳐도 잔상이 남는 건 어쩔 수 없었다. 미국이나 영국 언론 상당수가 지적한 부분으로 과도기적 성격을 띠는 ‘1세대 기기’의 한계로 보였다.
 
삼성전자는 갤럭시 폴드 이외에도 현재 위에서 아래로, 조개껍데기와 같이 접을 수 있는 ‘클램 셸’ 형식의 폴더블 폰도 개발하고 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여러 가지 형태의 시제품을 개발해보고 있는 중”이라고 답했다.
 
IFA 2019 개막일인 6일부터 삼성전자는 갤럭시 폴드를 국내 판매한다. 공기계(언락폰) 형태로 판매되는 자급제로 2000대 안팎, SK텔레콤·KT·LG유플러스 등 통신 3사를 통해 300~400대가량, 극히 적은 수량이 시중에 풀린다고 한다. 까다로워진 마감 작업, 낮은 수율(생산품 대비 결함이 없는 제품 비율) 문제 때문으로 알려졌다. 삼성전자는 “매스 마켓(대중 시장)을 겨냥한 상품은 아니다”고 말했다.  가격은 239만8000원.
 
김영민 기자 bradk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