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에프엑스 엠버·루나, SM 떠난다…크리스탈은 계약 기간 남아


데뷔 10주년을 맞이한 그룹 에프엑스가 변화를 맞이한다.

5일 SM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엠버·루나와의 계약이 종료됐다. 빅토리아는 새로운 방식의 협업을 논의 중이며, 크리스탈과는 계약 기간이 남아있다.

에프엑스는 지난 2009년 9월 첫 번째 디지털 싱글 '라차타(LA chA TA)'로 데뷔했다. 걸그룹의 고정관념을 깨는 독특한 콘셉트와 의미를 알 수 없는 가사는 에프엑스의 상징으로 자리잡았다. 이후 '츄(Chu~♡)' 'NU 예삐오(NU ABO)' '피노키오' '핫 써머' '일렉트릭 쇼크' '첫사랑니' '레드 라이트' '4 Walls' 등의 히트곡을 발표했다.

하지만 2015년 8월 '레드 라이트' 활동 중 설리가 갑작스럽게 탈퇴하고 4인조가 됐다. 이후 4인조로는 2015년 10월 정규 4집 '4 Walls'를 발표한 뒤 4년째 완전체 활동을 볼 수 없었다. 그 사이 엠버와 루나는 솔로로, 크리스탈은 배우로, 빅토리아는 중국에서 활동했다.

이아영 기자 lee.ayou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