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국 임명 철회하라" 전·현직 교수 200명 시국선언

조동근 명지대 경제학과 명예교수가 5일 오후 서울 중구 프란치스코 교육회관에서 열린 '조국의 후보사퇴 촉구 문재인 정권 국정 파탄 규탄-교수시국선언 기자회견'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뉴스1]

조동근 명지대 경제학과 명예교수가 5일 오후 서울 중구 프란치스코 교육회관에서 열린 '조국의 후보사퇴 촉구 문재인 정권 국정 파탄 규탄-교수시국선언 기자회견'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뉴스1]

이병태 카이스트 경영학과 교수를 주축으로 한 전·현직 교수 약 200명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지명 철회'를 요구하는 시국 선언을 했다. 
 
이 교수와 조동근 명지대 경제학과 명예교수 등은 5일 서울 중구 프란치스코 교육회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문재인 정권의 검찰이 압수수색을 통해 조 후보자와 그 일가의 범죄 행위를 조사하는 상황에 이르렀다"며 "국민 앞에 사죄하고 범죄 피의자의 후보자 지명을 철회하고 특검을 통해 그 진상을 낱낱이 밝혀야 하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각종 특혜, 탈법 및 위선으로 국민의 공분을 산 조국의 법무장관직 후보자 지명을 철회하고 그간 제기된 각종 의혹에 대해 특검을 실시해 한 점 의혹 없이 그 죄과를 국민 앞에 밝히라"고 촉구했다.
 
이날 시국선언에는 서울대 교수 6명, 경희대 교수 3명, 카이스트 교수 9명 등 국내외 85개 대학 196명의 교수가 참여했다. 이 교수는 "이번 시국선언은 인사청문회 날짜가 갑자기 잡히는 바람에 급하게 한 측면이 있다"이라며 "시국선언에 동참하겠다는 교수들의 요청이 쇄도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교수들은 이날 ▶조국 법무부 후보자 지명 철회 ▶경제정책 시장 중심 전환 ▶한·미·일 관계 신뢰 복원 ▶지소미아(GSOMIA·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 파기 철회 ▶탈원전 정책 폐기 등을 요구했다.
 

서울대 총학도 기자회견 "만신창이 된 건 우리"

5일 오전 서울 관악구 서울대학교에서 총학생회 학생들이 기자회견을 열고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지명 철회를 촉구하고 있다.[뉴스1]

5일 오전 서울 관악구 서울대학교에서 총학생회 학생들이 기자회견을 열고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지명 철회를 촉구하고 있다.[뉴스1]

 
서울대 총학생회도 이날 오전 조 후보자의 임명을 반대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도정근 서울대 총학생회장은 "지난 2일 조 후보자는 기자간담회를 열고 본인에게 제기된 여러 의혹에 대해 '몰랐다', '내가 관여하지 않았다'라는 답변만을 반복했다"며 "공정한 사회를 바라는 청년들의 열망은 공허한 외침일 수밖에 없었다"고 했다.
 
도 회장은 "‘장학금이 남아서 줬는지는 모르겠지만 선정돼서 받았다’ ‘그 돈 받으려고 아등바등하지 않았다’ ‘당시 입시제도가 그랬다’는 그의 답변들은 우리에게 허탈감만을 안겨준다"고 말했다. 이어 "둘러싼 새로운 의혹들이 우후죽순 쏟아져 나오고 강도 높은 검찰 수사가 이어지고 있는 상황에서, ‘법무부 장관에 임명되더라도 본인과 관련된 수사 상황을 검찰로부터 보고받지 않겠다’는 약속 한마디에 대한민국 법무부의 미래를 맡길 수는 없다"고 주장했다.
 
도 회장은 또 "만신창이가 된 것은 정의와 공정을 부르짖던 엘리트 지식인이 자신의 부와 권력을 어떻게 대물림하는지 목도해야 했던 우리 청년들"이라고 말했다. 조 후보자가 지난 2일 기자간담회에서 "만신창이가 됐지만 할 수 있는 데까지 해 보겠다"고 한 말을 비꼰 것이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