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탈원전'에 해외서 숨통…두산중공업, 영국서 2000억 원전 수주

두산중공업의 원전용 터빈. [중앙포토]

두산중공업의 원전용 터빈. [중앙포토]

두산중공업이 영국에서 2000억원 규모의 설비 공급 계약을 따냈다. 정부의 '탈원전' 정책으로 내수 시장이 멈춰선 가운데 해외 수주로 숨을 돌렸다. 두산중공업은 영국 자회사 두산밥콕이 현지에서 '힝클리 포인트 C' 원전 프로젝트 설비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5일 밝혔다. 발주처는 힝클리 포인트 C 원전의 주사업자인 프랑스전력공사(EDF)의 자회사인 '엔엔비 젠코(NNB GenCo)'다.
 
힝클리 포인트 C 프로젝트는 영국에서 20여년 만에 새로 짓는 원자력발전소라는 점에서 주목받고 있다. 총 3200MW 규모로 영국 남서부 서머셋주에 건설 중이며, 2025년 완공될 예정이다. 두산밥콕은 현지 기업인 알트라드(Altrad)사 등 4개 회사와 합작 투자해 기계·전기계측·공조 설비 등을 공동 수주했다. 
 
두산밥콕은 이번 원전 건설 재개 이전 1995년에 건설된 ‘사이즈웰 B’ 프로젝트에 증기발생기를 공급하는 등 영국이 세계 최초의 원전을 가동한 1956년부터 핵심설비 제조사로서 중요한 역할을 해왔다. 최근엔 영국 셀라필드사와 방사성 폐기물 처리를 위한 설비 공급 장기 계약을 체결하기도 했다. 
 
목진원 두산중공업 파워서비스BG장은 "오랜만에 재개된 영국 원전 시장에 참가해 설비 계약을 수주했다"며 "글로벌 신규 원전 시장 진출을 위한 교두보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영국은 총 15기 약 8.9GW의 원전을 운영하고 있다.
 
송종순 조선대 원자력공학과 교수는 "탈원전으로 내수 시장이 멈춰선 가운데 2000억원 규모의 해외 수주는 그나마 다행"이라고 말했다. 단 "주계약자가 아닌 보조계약자로 참여해 두산의 원전 기술력을 십분 발휘하기엔 제한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원전 전문 인력이 빠져나가는 상황에서 핵심 기술을 유지할 수 있을지도 관건"이라고 덧붙였다.   
 

원자력·화력 등 발전설비 분야에 경쟁력을 갖춘 두산중공업은 정부의 탈원전 정책 속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다. 상반기 매출은 1조8154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1조9651억원)보다 7.6% 줄었다. 같은 기간 영업이익은 1095억원으로 지난해(1379억원)보다 20.6% 줄었다. 지난해 수주 실적은 4조6441억원으로 '탈원전' 이전인 2016년(9조534억 원)의 절반 수준에 머물렀다. 원전 부문은 두산중공업 매출의 15~20%를 차지한다.    
 
두산중공업은 이런 어려움 속에 구조조정을 피하기 위해 몸부림을 치고 있다. 지난해 직원 250여 명을 두산·두산인프라코어 등 관계사로 전출시킨 데 이어 올해 전체 직원 6000여명 가운데 과장급 이상 사무직 2400여 명에 대해 2개월간 순환 휴직을 시행했다. 두산중공업 관계자는 "구조조정은 아니고 인위적인 인원 감축을 피하기 위해 시행한 것"으로 "앞으로 추가적인 조정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달 두산중공업을 떠난 한 임원은 남은 직원들에게 보내는 이메일을 통해 정부의 탈원전 정책 기조에 아쉬움을 표시하기도 했다. 이메일엔 "지난 40년간 단 한 명의 인재 사고도 내지 않고 한국 산업, 경제 발전의 기둥 역할을 해 온 원자력 사업이 죄인처럼 몰리고 있다"는 등의 내용이 담겼다. 또 "앞날이 창창한 후배 직원의 이직 사표를 결재하는 상황이 참으로 힘들었다"고 토로했다. 두산중공업 관계자는 "퇴직 인사 차원에서 동료들에게 보낸 개인적인 의견일 뿐"이라고 말했다.
  
김영주 기자 humanest@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