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시즌 6호 안타 쳤지만… 13승 도전엔 실패

LA 다저스 류현진. [USA투데이=연합뉴스]

LA 다저스 류현진. [USA투데이=연합뉴스]

희생번트에 이어 안타까지. 류현진(32·LA 다저스)이 올 시즌 6번째 안타를 때려내며 타격 실력을 뽐냈다. 하지만 본업인 투구에선 좋지 않았다. 시즌 13승 도전에 또다시 실패했다.
 

류현진 5일 콜로라도전에서 중전안타
마운드에선 4.1이닝 3실점으로 승리 실패

류현진은 5일(한국시각) 다저 스타디움에서 열린 콜로라도 로키스와 홈경기에 선발 등판했다. 9번 타자로 나선 류현진은 첫 타석에서 번트 실력을 다시 한 번 보여줬다. 3회 말 선두타자 크리스 테일러가 안타를 치고 나간 뒤 희생 번트를 성공시켰다. 파울이 한 번 나긴 했지만 타구 속도를 늦춰 테일러를 2루에 보냈다. 올시즌 12번째로 내셔널리그 투수 중 공동 1위. 성공률은 100%다. 류현진의 번트 이후 다저스는 대거 4점을 뽑아내며 5-0으로 앞서갔다.
 
4회엔 안타까지 때려냈다. 2사 이후 콜로라도 두 번째 투수 웨스 파슨스의 싱커를 때려 중견수 앞으로 날려보냈다. 지난달 18일 애틀랜타전 이후 3경기 만의 안타. 시속 97.5마일(약 157㎞)의 빠른 타구속도가 기록됐다. 시즌 타율은 0.116에서 0.136(43타수 5안타)으로 올라갔다. 류현진의 안타는 득점으로도 이어졌다. 1회 선두자타자 홈런을 쳤던 작 피더슨이 이날 경기 두 번째 홈런을 날렸다. 5-2였던 점수는 7-2까지 벌어졌다.
 
그러나 5회 초 류현진은 1사 이후 세 타자 연속 안타를 내줬다. 4점 차 리드를 안았지만 볼넷을 4개나 내주는 등 부진한 류현진에게 더 이상의 기회는 없었다. 데이브 로버츠 LA 다저스 감독은 류현진을 내리고 불펜투수 애덤 콜라렉을 올렸다. 4와 3분의 1이닝 6안타·4볼넷·3실점. 류현진의 시즌 13승도 날아갔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