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횡령·성폭력 의혹' 정종선 영장 기각…"범죄 소명 안 돼"



축구부 운영비 횡령과 성폭력 의혹을 받는 정종선 전 한국 고등학교 축구연맹 회장이 구속을 면했습니다.



서울 중앙지법은 4일 밤 "금품 관련 혐의가 충분히 소명됐다고 보기 어렵다"며 구속영장을 기각했습니다.



법원은 다만 정 전 회장과 함께 학부모 후원금을 가로채, 개인적으로 사용한 혐의를 받는 축구부 후원회비 관리자 박모 씨에 대해서는 구속영장을 발부했습니다.



정 전 회장은 학부모를 상대로 성폭력을 저질렀다는 의혹도 받고 있습니다.

JTBC 핫클릭

정종선, 혐의 부인…"20년 전부터 성폭행" 새 주장 나와 축구협회, 학부모 성폭행·횡령 의혹 정종선 '영구제명' '학부모성폭행' 추가 피해 증언들…"빨래·청소·개밥 준비까지"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nd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