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동양대 총장 "조국 부인, 표창장 위임했다고 말해달라 부탁"

최성해 동양대 총장이 5일 오전 서울중앙지검에서 참고인 조사를 마친 뒤 청사를 나오고 있다. 김민상 기자

최성해 동양대 총장이 5일 오전 서울중앙지검에서 참고인 조사를 마친 뒤 청사를 나오고 있다. 김민상 기자

최성해 동양대 총장이 5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딸 조모가 정상적인 절차 없이 총장 명의의 표창장을 받았다는 의혹에 대해 “내가 (표창장을) 준 게 아니다”고 밝혔다.
 
동양대 어학교육원은 조 후보자의 부인인 정경심 교수가 원장으로 있던 2012년 9월 당시 봉사활동을 한 조씨에게 표창장을 발급했다. 조씨는 부산대 의전원에 진학하며 자기소개서에 이를 ‘총장 표창장’으로 수상 경력에 포함시켜 논란이 불거졌다.
 
최 총장은 이날 오전 1시 30분쯤 서울중앙지검에서 참고인 신분으로 검찰 조사를 받은 뒤 기자들을 만나 자신이 “표창장을 준 적도 결재한 적도 없다”는 이전의 발언을 재차 확인했다.
 
그는 ‘기억나지 않는 게 아니냐’는 질문에 “정 교수가 오신지 얼마 안 돼서 내가 잘 알고 있다”며 “그런 상을 (줬다면) 기억을 (못할 리가 없다)”고 말했다.
 
최 총장은 “내가 모르게 총장 명의로 상장이 발부될 수 없는 게 직인을 찍어야 한다”며 “이건 거짓말도 못 한다. 왜냐하면 (상장) 일련번호가 다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직인을 가진 사람이 상장을 만들겠다고 의뢰가 오면 일련번호를 가르쳐 준다. 그럼 만들어서 일련번호 기재하고 맞는지 확인한다”며 “일련번호가 다르면 직인이 찍힐 수가 없는데 찍혀있었다. 잘 모르겠다”고 말했다.
 
관련 의혹이 보도된 뒤 정 교수로부터 연락이 있었냐는 물음에는 “정 교수와 몇 차례 통화했다”며 “정 교수가 나한테 ‘표창장 발급을 위임했다’는 부분을 이야기해달라고 부탁했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이어 “내가 그런 기억이 없다고 하니까 정 교수가 ‘확실히 위임을 받았다고 해줄 수 없냐’는 식으로 얘기를 했다. 나는 위임한 적이 없으니 그렇게 못한다고 대답했다”고 했다.
 
최 총장은 “참 갈등을 많이 했다. 같은 동료 교수인데 딸을 사랑하는 마음에서 (정 교수가) 그랬던 것 같다”며 “교육자적인 양심과 친분적인 정적인 문제에서 갈등이 좀 됐지만 나는 교육자적인 양심을 택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그는 “확실히 일련번호가 왜 다른지 알기 위해 대학 측에 진상조사위를 꾸리라고 했다”며 “공정성을 갖기 위해 보직자들을 제외하고 일반 교수로 구성하라고 지시했다”고 말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