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진] 현대차 공장에 ‘아이언맨’

현대차 공장에 ‘아이언맨’

현대차 공장에 ‘아이언맨’

현대·기아차는 생산라인에서 팔을 들고 장시간 일하는 근로자들의 근력을 보조하는 웨어러블 로봇 ‘벡스’를 자체 개발했다고 4일 밝혔다. 벡스는 조끼형 외골격 착용 로봇으로 전기 공급 없이 여러 개의 스프링이 신체의 움직임과 결합해 최대 5.5㎏f(킬로그램중)까지 힘을 발휘할 수 있다. 벡스를 착용하면 보통 성인 남성이 3㎏짜리 공구를 들었을 때 무게가 거의 느껴지지 않는 수준까지 보조된다. 중량은 2.5㎏으로 기존 제품보다 최대 42% 가볍다. 인체의 어깨 관절을 모사한 다축 궤적 구조와 멀티링크 구조의 근력 보상장치를 적용해 활동성과 내구성을 높였다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벡스는 현대로템이 오는 12월부터 양산을 시작하며 가격은 경쟁제품(4000~5000달러)보다 30%가량 낮은 수준으로 책정될 예정이다. 사진은 벡스 시연 이미지. [사진 현대기아차]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