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트럼프 큰소리 쳤지만 미국 제조업 빨간불 켜졌다

지난 10년간 나홀로 순항하던 미국 경기에 빨간불이 켜졌다. 정부 경기부양책에 힘입어 성장세를 유지하던 제조업 경기가 3년 만에 처음으로 위축 국면으로 전환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여전히 미국 경기가 건재하다며 호언장담하고 있지만, 기업 일자리와 부유층 소비가 줄어드는 등 곳곳에서 경기 침체의 징후가 감지되고 있다.
 

3년 만에 PMI 위축국면 전환
무역전쟁 인한 수출 감소 여파
소비·고용도 줄어 경기침체 징후

지난 2년간 미 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PMI).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지난 2년간 미 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PMI).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공급관리협회(ISM)는 3일(현지시각) 미국의 8월 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PMI)가 49.1을 기록, 2016년 8월 이후 3년 만에 처음으로 50 밑으로 떨어졌다고 발표했다. 50은 경기 확장과 위축을 가르는 기준으로, 50보다 낮으면 위축 국면에 있다는 뜻이다. 미·중 무역전쟁으로 인한 수출 감소가 PMI를 끌어내렸다. 티머시 피오어 ISM 제조업 경기 설문조사 대표는 “35개월간 이어지던 제조업 PMI 확장 국면이 끝났다”며 “기업 심리가 눈에 띌 정도로 위축됐다”고 말했다.
 
미 제조업 둔화세는 다른 곳에서도 확인된다. 광업·제조업 활동 흐름을 보여주는 미 산업생산지수(INDPRO)는 지난해 9월 이후 꾸준히 하락세다. 미 연방준비제도가 집계하는 INDPRO 지수는 지난 1년 동안 3.9에서 0.5로 떨어졌고, 7월에는 수축 국면을 뜻하는 기준선 0을 밑돌며 마이너스(-) 0.5를 기록했다.
 
금융 시장은 이미 제조업 지표 발표에 흔들리고 있다. 이날 뉴욕 증시 3대 지수는 0.7~1.1% 하락했다. 미국의 10년물 국채 금리는 1.4290%로 떨어지며 2016년 7월 이후 최저치로 떨어졌다.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는 “미국의 제조업은 전체 국내총생산(GDP)의 11%밖에 안 되지만, PMI 하락은 대표적인 침체의 전조로 여겨진다”고 설명했다.
 
고용 시장도 위축되고 있다. 영국 주간지 이코노미스트는 최신호(8월 31일 자)에서 “경기 확장 국면이 지속한다고 해도 대략 500만 명의 미국인이 일자리를 잃을 것”이라고 보도했다. 지난해 11월 이후로 미 자동차 제조사 제너럴모터스(GM)가 생산직 일자리 수천 개를 없앤 데 이어 지난달 철강업체 US스틸은 미시간주 공장에서 200명을 일시 해고한다고 발표했다.
 
미국 부유층은 소비를 줄이고 있다. CNBC는 지난달 28일 “미국 고급 부동산 시장이 6개 분기 연속 판매가 감소하며 2008년 금융위기 이후 최악의 한 해를 보내고 있다”고 전했다. 
 
배정원 기자 bae.jungw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